모바일 보험금 청구, 앱 없이 OK 신규 보험 가입도 쉽고 편리해졌네

박희창 기자

입력 2021-10-28 03:00:00 수정 2021-10-28 03:00:00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삼성화재


삼성화재는 전용 애플리케이션(앱)을 설치하지 않아도 모바일 웹에서 보험금 청구 등이 가능한 절차를 최근 구축해 운영하고 있다.

기존에는 보험금을 청구하거나 계약을 변경할 때는 반드시 삼성화재 앱이 필요했다. 보험료 납입, 보험계약대출, 장기보험 신용대출 등의 서비스도 모바일 웹에서는 이용할 수 없었다. 하지만 시스템 구축을 완료하면서 이들 서비스를 모바일 웹에서 원스톱으로 처리할 수 있게 됐다는 게 회사의 설명이다.

신규 보험 가입 절차도 더욱 편리해졌다. 장기보험에 가입할 때 앱을 설치하지 않아도 모바일 웹에서 전자서명이 가능해졌고 청약서 약관, 보험증권 등 서류도 모바일 웹에서 내려받을 수 있다.

모바일 웹에서 이용할 수 있는 인증 수단도 더 많아졌다. 공동인증서(옛 공인인증서), 휴대전화 인증, 지문 인증뿐만 아니라 금융인증서, 카카오페이 인증, 간편 비밀번호 인증이 추가로 도입됐다. 다만 공동인증서가 반드시 필요한 계약자 변경이나 수익자 변경, 중도·만기환급금 신청 등 출금 관련 업무는 기존과 같이 앱을 이용해야 한다. 이에 따라 삼성화재 모바일 웹에서 처리할 수 있는 서비스는 130여 개로 늘어났다.

삼성화재는 홈페이지 전자금융 회원 수가 지난해 580만 명에서 지난달 말 700만 명으로 늘어 업계 최대 규모를 확보했다고 설명했다. 삼성화재 관계자는 “이번 서비스 확대를 통해 최근 디지털의 화두인 ‘끊김없는(Seamless) 고객경험’이 가능한 홈페이지를 만들고자 했다”며 “앞으로도 고객에게 편리한 경험을 제공하면서 디지털 경쟁력을 높이기 위한 노력을 계속 이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삼성화재는 통합 건강관리 서비스 ‘애니핏 2.0’ 등 차별화된 디지털 서비스도 적극 선보이고 있다. 삼성화재가 지난해 11월 내놓은 애니핏 2.0은 걷기, 달리기 등 운동 목표를 달성하면 포인트를 지급하는 기존 애니핏을 확대 개편한 것이다. 골다공증 케어, 건강 위험 분석, 건강검진 예약, 마음건강 체크 등이 가능하다. 앱의 메인 화면에서 원하는 서비스를 선택하면 각각의 전문 협력업체를 통해 서비스를 받을 수 있다.

골다공증 케어는 골다공증 위험군 고객에게 골절 예방에 도움이 되는 각종 건강정보 등을 제공한다. 건강 위험 분석은 가입자의 건강검진 데이터를 기반으로 의학적 생체 나이와 질병 위험도를 분석해 개인별로 리포트를 보여준다. 마음건강 체크는 스트레스나 우울증 등을 자가 진단해볼 수 있다. 올 1월에는 병원·약국 찾기, 질병 검색, 종합병원 예약 서비스까지 추가했다.

애니핏 2.0에서 적립된 포인트는 삼성화재 애니포인트몰에서 물품이나 서비스를 구입하는 데 쓸 수 있다. 1포인트는 1원과 동일하고 유효 기간은 3년이다. 개인용 자동차보험과 여행자보험, 장기보장성보험의 보험료 결제에도 사용할 수 있어 그만큼 보험료를 절약하는 효과가 있다는 게 회사 측의 설명이다.


박희창 기자 ramblas@donga.com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