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남병원, 서울 서남권 취약계층 호흡기질환 백신 무료 접종

홍은심 기자

입력 2021-10-27 03:00:00 수정 2021-10-27 03:00:00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의료계 소식
이주여성 150여 명 독감 예방접종
54∼63세 외래환자에겐 폐렴 백신


서남병원(병원장 장성희)은 서울 서남권역 의료취약계층을 대상으로 독감 및 폐렴구균 백신접종을 시행, 지역사회 건강안전망 강화에 적극 나섰다. 서남병원 제공

서남병원(병원장 장성희)이 20, 21일 서울 서남권역 의료취약계층을 대상으로 독감 및 폐렴구균 예방접종을 진행했다고 밝혔다.

공공의료사업단은 매년 다문화가족 이주여성 건강관리를 위해 독감 무료 예방접종을 시행한다. 올해는 서울주택도시공사와 함께 서울 서남권 다문화가족지원센터를 이용하는 이주여성 150여 명을 대상으로 독감 무료 예방접종 사업을 진행했다.

폐렴은 국내 사망 원인 3위에 달하는 질병으로 만성질환자와 면역력 저하자는 폐렴구균 질환 예방을 위해 백신 접종을 권고하고 있다. 하지만 폐렴구균 예방접종 무료 대상자군은 만 65세 이상이다. 서남병원은 외래 환자 중 만 54∼63세 의료취약계층 110명에게 폐렴구군 예방접종을 실시했다.

접종은 서남병원 외부에 마련한 임시 예방접종 부스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선별 문진표를 사전에 확인하고, 접종 당일에는 체온측정, 마스크 착용, 사회적 거리 두기 등 철저한 방역수칙을 지키며 진행했다.

장성희 서남병원 병원장은 “호흡기계 질환 증가세에 능동적으로 대응하며 의료 접근성이 낮은 취약계층의 건강 증진에 기여할 수 있게 됐다”며 “지역사회 건강 안전망 강화를 위해 의료 사각지대에 놓인 취약계층에게 더 많은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홍은심 기자 hongeunsim@donga.com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