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타이어 장착 차량, CJ 슈퍼레이스 4라운드 포디움 싹쓸이

동아닷컴 정진수 기자

입력 2021-10-25 17:40:00 수정 2021-10-25 17:41:32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 레이싱 타이어를 장착한 차량들이 ‘2021 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챔피언십’ 삼성화재 6000 클래스 4라운드에서 1위부터 3위까지 포디움을 독식했다.

먼저 서한 GP 장현진 선수가 가장 먼저 결승선을 통과했다. 장현진 선수는 예선 1위 폴 포지션으로 경기를 시작해 결승 1위까지 압도적인 기량을 선보이며 대회 창설 후 100번째인 4라운드 최고 레이서가 됐다. 이번 결선에서 단 한번도 1위 자리를 내주지 않는 완벽한 질주를 선보였다.

이어 예선 9위로 시작했던 볼가스 모터스포츠 김재현 선수가 결승 2위까지 올랐다. 또한 한국타이어가 후원하는 아트라스비엑스 모터스포츠 최명길 선수가 3위를 기록하며 이날 포디움을 장식한 선수들 모두 한국타이어 장착 차량들로 꾸려졌다.

또 서한GP 정회원 선수와 김중군 선수가 뒤를 이으며 1위부터 5위까지 차량들이 전부 한국타이어였다.

현재 4라운드까지 진행된 6000 클래스는 2라운드 아트라스비엑스 모터스포츠 김종겸 선수, 3라운드 아트라스비엑스 모터스포츠 조항우 선수, 그리고 이번 4라운드까지 한국타이어 장착 차량이 3경기 연속 1위를 거머쥐었다.

이와 함께 4라운드까지의 팀 챔피언십 포인트 누적 순위에서 아트라스비엑스 모터스포츠가 106점으로 1위, 드라이버 챔피언십 포인트 누적 순위에서는 김종겸 선수가 53점으로 1위를 달리고 있다. 같은 팀의 최명길 선수가 45점으로 2위를 기록 중이다.

동아닷컴 정진수 기자 brjeans@donga.com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