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0% 저렴한 4K 프리미엄 TV… 영상 시청에 최적화

김하경 기자

입력 2021-09-30 03:00:00 수정 2021-09-30 03:00:00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혁신에서 길을 찾다]
이마트



이마트는 ‘스테이케이션(staycation)’ 문화 확산에 맞춰 영상 콘텐츠 시청에 최적화된 ‘일렉트로맨 프리미엄 4K UHD QLED 스마트 TV(65인치, 163cm)’를 선보였다.

이번에 출시한 일렉트로맨 QLED는 이마트와 티지앤컴퍼니(TG&Co.)가 공동으로 기획해 주문자 생산방식으로 중국 TV 전문 제조사를 통해 생산했다. 생산 방식을 효율화하고 영상 콘텐츠 시청에 적합한 기능만을 골라내면서 일반 프리미엄 TV보다 30∼40% 저렴한 89만9000원에 출시됐다.

일렉트로맨 QLED TV는 초 미세반도체 입자 ‘퀀텀닷’ 소재를 사용한 프리미엄 TV다. 밝은 것을 더욱 밝게, 어두운 것은 더욱 어둡게 만드는 요소인 ‘색 재현율’을 기존 LED TV에 비해 30%가량 향상시킨 것이 특징이다.

특히 65인치 대화면에 프레임리스 베젤로 높은 몰입도를 구현했다. 사용자는 FHD의 4배에 달하는 4K UHD 화질과 함께 초고화질 영상에 더욱 집중하며 시청할 수 있다. 리모컨에는 넷플릭스와 유튜브 바로가기 버튼이 탑재돼 다양한 영상 콘텐츠에 대한 소비자들의 수요를 충족시킨다. 또 TV와 인터넷 유무선 연결이 가능해 다른 플랫폼의 고화질 영상 시청도 가능하다. 안드로이드 OS에 한해서는 스마트폰 화면을 무선으로 TV에 연결할 수 있다. AS는 TGS의 100여 개 전문 서비스센터에서 받으면 된다.

이마트가 일렉트로맨 프리미엄 QLED TV를 선보인 이유는 스테이케이션 문화 확산으로 집에서 머물면서 선명한 화질로 영상을 시청하고자 하는 수요가 높아져서다. 실제로 올 1∼8월 QLED, 올레드 등 프리미엄 TV 매출은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33%가량 증가했다. 특히 65인치 이상 크기의 프리미엄 TV 구매 비중이 지난해 1∼8월 62.9%에서 올해 73.6%로 10%포인트 이상 늘었다.

지성민 이마트 가전 바이어는 “프리미엄 TV 매출에서 30, 40대 젊은층 비중이 크게 증가했다”며 “넷플릭스 등 OTT 서비스 콘텐츠 발달로 고화질 영상 콘텐츠를 소비하려는 소비자가 늘고 있는 가운데 일렉트로맨 QLED TV는 저렴한 가격에 고화질 TV를 구매할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하경 기자 whatsup@donga.com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