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가을 주목할 만한 뷰티 아이템

동아일보

입력 2021-09-17 03:00:00 수정 2021-09-17 03:00:00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Beauty Info]


엄마의 목욕탕 레시피, ‘바디필링패드’
온 가족 바디케어 브랜드 ‘엄마의 목욕탕 레시피’의 베스트셀러 ‘바디필링패드’가 런칭 10개월 만에 누적 판매 80만장을 돌파했다.엄마의 목욕탕 레시피는 60여 년간 식생활 문화를 이끌어온 국내 종합식품 기업인 대상그룹의 계열사 디에스앤에서 내놓은 바디케어 브랜드다. 주력 제품인 바디필링패드는 온몸 구석구석의 각질, 피지 등 노폐물을 제거해 깨끗하게 해주는 제품이다. ‘오리지널’과 ‘스트롱’ 두 가지가 선보이고 있다. ‘바디필링패드 오리지널’은 부드러운 듀얼 패드가 연약한 피부를 보호하며 자극 없이 부드럽게 각질을 제거해준다. ‘바디필링패드 스트롱’은 촘촘한 매쉬 매트를 사용해 두껍고 단단한 각질도 효과적으로 제거해주며 프랑스 이브 비건 인증도 받은 제품이다.

엄마의 목욕탕 레시피 마케팅 담당자는 “언택트 시대에 집에서 간편하게 사용할 수 있는 홈케어 제품들이 소비자에게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고 전했다.한편, 엄마의 목욕탕 레시피는 엄마들이 목욕탕에서 쓰던 좋은 원물과 노하우를 활용한 레시피로 다양한 바디케어 제품들을 선보이고 있다. 천연원료를 그대로 갈아넣어 만든 워시오프 마스크와 마스크팩, 바디밀크, 바디스크럽 등이 소비자들의 호응을 이끌어내고 있다. 공식 온라인몰에서는 다양한 프로모션도 진행하고 있다.


클라랑스, ‘NEW 더블세럼 아이’
클라랑스가 안티에이징 아이케어 ‘NEW 더블세럼 아이’를 선보였다. 1985년 출시 이후 꾸준히 업그레이드된 베스트셀러 ‘더블세럼’의 혁신성을 이어받은 제품으로 눈가 주름을 개선하고 생기 넘치게 가꿔준다.

핵심 성분인 와일드 처빌은 3년 간 196가지의 식물을 연구해 찾아낸 성분으로, 노폐물을 배출하고 혈액순환을 촉진하며 피부를 탄력 있게 가꾼다. 주성분인 강황추출물은 항산화, 항염, 미백 효과가 있다.

듀얼 포뮬러로 눈가 피부를 탄탄하게 조여주는 아이 세럼과 영양을 집중 공급하는 아이 크림이 두 개의 용기에 분리돼 있다가 펌핑 시 황금비율로 혼합해 나온다.

지속가능한 발전을 추구하는 클라랑스는 와일드 처빌을 청정한 프랑스 오베르그네 지역에서 직접 손으로 수확해 사용하며, 패키지는 재활용된 플라스틱 소재로 제작했다.


바이오이펙트, ‘EGF 바디 세럼’
아이슬란드 프리미엄 스킨케어 브랜드 ‘바이오이펙트’가 신제품 ‘EGF 바디 세럼’을 내놓았다. 세계적인 청정지역으로 손꼽히는 아이슬란드의 비활성 화산에서 여과된 청정수와 보리에서 배양한 식물성 EGF 성분을 함유한 안티에이징 제품이다. 향료, 알코올, 실리콘, 파라벤 등 유해의심 성분을 배제하고 순수하고 안전한 8가지 성분만을 함유했다.오일 성분도 들어있지 않아 끈적임과 미끈거림이 없는 부드러운 세럼 텍스처로 피부에 빠르게 흡수된다. 피부에 영양과 수분을 공급하는 보리씨앗추출물과 피부 수분 함유력을 지닌 히알루론산 등이 바디 피부를 매끈하게 가꾸는 데 도움을 준다.


브이앤코, ‘코어텍틴 라인’ 3종
브이앤코(V&Co)가 ‘코어탄력 전문 브랜드’ 이미지 강화를 위해 브랜드 리뉴얼을 하며 ‘코어텍틴 라인’ 3종을 선보였다. 브이앤코 독자 특허성분인 ‘코어텍틴’을 함유한 토너, 앰플, 크림으로 구성돼 있다. ‘코어텍틴’은 프로콜라겐, 비타민C, 히알루론산, 엘라스틴 등으로 이루어져 있다. 특히, 프로콜라겐은 피부 스스로 ‘콜라겐’을 생성할 수 있도록 피부 효소를 깨우는 역할을 해 탄력 강화에 효과적이다.


입솜, ‘롱래스팅 톤업 비비크림’
천연화장품 브랜드 입솜(YVESOM)이 롱래스팅 톤업 비비크림을 제안한다. 임산부가 사용하면 안 되는 유해의심 성분들을 모두 배제하고 무향으로 안전한 성분들을 사용해 일명 ‘임산부 비비크림’으로 이름나 있다. 유분기를 최소화해 밀착력을 강화시켰으며, 마스크를 써도 묻어나지 않는다. 지성피부나 민감성피부를 가진 사람들에게도 적합하다. 자외선 차단 기능이 있으며 환한 톤업이 가능해 별도로 메이크업베이스나 톤업 크림, 선크림이 필요하지 않다.


글/계수미 기자 soomee@donga.com,
신동구(생활 칼럼니스트)
동아일보 골든걸 goldengirl@donga.com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