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G, 추석 전 결제대금 491억 원 조기지급…협력사와 상생 강화

윤우열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09-16 09:55:00 수정 2021-09-16 09:55:24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KT&G가 추석 연휴를 앞두고 협력사에 결제대금을 조기 지급한다고 16일 밝혔다. 이에 따라 협력사 49곳이 결제대금 총 491억 원을 본래 지급일보다 평균 한 달여 앞당겨 받게 된다.

KT&G는 매년 설‧추석 연휴 전 협력사들에 가중되는 자금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결제대금을 조기 지급해왔다. 지난 설 연휴에도 약 300억 원 규모의 결제대금을 선지급해 협력사들의 자금 유동성 확보를 도왔다.

KT&G는 이외에도 재료품 대금을 매월 전액 현금으로 지급하고, 협력중소기업의 복리후생 증진을 지원하는 등 다양한 동반성장 제도를 운영 중이다. 또 원가변동으로 인한 협력사들의 고충 해소를 위해 원재료 가격이 계약 시점 때보다 상승할 경우 계약 금액을 상향 조정하는 등 실효성 있는 상생 활동을 이어나가고 있다.

신송호 KT&G 원료본부장은 “이번 상생안이 코로나19 장기화와 경기 침체로 어려움을 겪는 협력사들에게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기업과 사회의 지속가능한 발전을 목표로 기업시민으로서 사회적 책임을 이행하고 함께 성장하는 상생의 가치를 실현할 것”이라고 말했다.


윤우열 동아닷컴 기자 cloudancer@donga.com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