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H농협은행, 한국예탁결제원과 맞손…벤처펀드 백오피스 디지털금융 혁신 이룬다

윤우열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09-07 10:11:00 수정 2021-09-07 10:11:57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NH농협은행(은행장 권준학)이 지난 6일 한국예탁결제원(사장 이명호)과 ‘벤처펀드 백오피스 디지털금융 혁신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7일 밝혔다.

벤처펀드 시장은 정부의 중소·벤처기업 육성 시책과 업계의 혁신 노력에 힘입어 지난해 말 기준 45조 원 규모로 큰 성장을 이루었다. 하지만 이를 지원하는 백오피스 업무는 상당 부분 팩스 등을 이용한 수작업 기반으로 이루어지는 등 불편이 있었다.

이에 한국예탁결제원은 2년여 준비과정을 거쳐 10월 중 벤처펀드 백오피스 디지털 플랫폼인‘벤처넷’을 오픈할 예정이다. NH농협은행도 벤처넷에 연계되는 ‘증권수탁 차세대시스템’을 동시 오픈하기로 했다.

또 양사는 벤처넷 조기 정착을 위한 홍보와 지속적인 디지털 인프라 고도화에도 힘을 모을 예정이다.

권준학 은행장은 “정부의 벤처기업 육성 노력에 힘입어 벤처펀드 시장은 지속적으로 성장할 것으로 전망된다”며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농협은행의 벤처펀드 수탁 1위 경험과 한국예탁결제원의 펀드넷 관리 운영의 노하우를 공유하여 벤처펀드 시장의 디지털화를 선도하고 함께 지속 발전하도록 협력 하겠다”고 말했다.

윤우열 동아닷컴 기자 cloudancer@donga.com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