엑소코바이오, 충북 오송에 세계 최초 ‘엑소좀’ 신약 GMP 제조시설 착공

윤우열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08-26 13:51:00 수정 2021-08-26 13:52:13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엑소코바이오가 충청북도 오송에 세계 최초의 엑소좀(Exosome) 신약 GMP 제조시설 및 연구소를 신축하는 EGMP 프로젝트에 착수했다고 26일 밝혔다.

EGMP 프로젝트는 2000평의 부지에 1200평의 2층 건물을 구축하는 프로젝트다. 이를 통해 구축될 시설은 엑소좀 기반 첨단 신약에 대한 연구개발과 제조를 함께 진행하는 곳이 될 것으로 보인다. 2019년 계획 수립을 시작으로 기본·상세 설계 등을 마치고, 이달 본격적으로 공사를 시작했다.

시설은 엑소코바이오가 꾸준히 개발해 온 줄기세포 엑소좀(Naïve Stem Cell Exosome) 뿐만 아니라, 신규 프로젝트인 유전자 엔지니어링 엑소좀(Genetically Engineered Exosome) 연구개발 및 생산 라인도 동시에 갖췄다.

조병성 엑소코바이오 대표는 “세계 최초의 엑소좀 전용 GMP 제조시설이 한국에서 구축된다는 점이 큰 의의의가 있다”며 “엑소좀 분야의 난관인 대량생산 이슈를 해결함으로써, 이번 EGMP 프로젝트가 글로벌 엑소좀 산업에서 중요한 플랫폼으로 각광받을 것”이라고 말했다.

엑소코바이오 관계자는 “이로써 엑소코바이오가 목표로 하는 다양한 피부염 및 코로나 치료제 등의 개발 사업이 더욱 탄력을 받을 전망”이라며 “향후 해당 시설을 기반으로 글로벌 엑소좀 연구자 및 회사들과의 파트너링을 통해 엑소좀 CDMO 사업까지 추진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윤우열 동아닷컴 기자 cloudancer@donga.com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