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 ‘대권주자 부동산 전수조사’ 제안에 與주자 “대찬성”

뉴스1

입력 2021-08-26 10:12:00 수정 2021-08-26 10:12:32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더불어민주당 대선주자인 김두관 의원. 2021.8.16/뉴스1 © News1

야권 대권주자들의 ‘부동산 전수조사’ 제안에 더불어민주당 주자들이 화답했다. 여야 대권주자 모두 부동산 투기 검증을 받고 법 위반 사실이 적발되면 사퇴하자고 입을 모아 주목된다.

앞서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홍준표 의원과 최재형 전 감사원장은 모든 대권주자의 부동산 검증을 제안한 바 있다.

민주당 대권주자인 김두관 의원은 26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대권주자 부동산 전수조사’ 제안에 “저는 대찬성이다. 당장 이번달 안에 모두 공개하고, 국가권익위원회에 넘기고, 검증받고, 투기자는 즉시 사퇴하는 것으로 하자”고 제안했다.

김 의원은 “천 마디, 만 마디 부동산 대책보다 이것이 더 중요하다. 더이상 고양이에게 생선을 맡길 수는 없다”며 “부동산으로 돈을 번 후보에게 부동산 대책을 맡길 수야 없지 않겠냐”고 거듭 동참 의사를 밝혔다.

이어 “대선 후보들이 어디에, 얼마나 많은 집과 땅을 가지고 있는지, 그 땅과 집을 무슨 돈으로 샀는지, 그리고 그것이 지난 10년 동안 얼마나 올랐는지, 세금은 제대로 냈는지 전부 철저하게 검증하자”며 “누가 과연 망국적인 부동산 기득권을 가루로 빻아버릴 사람인지 가려내자. 땅값, 집값 오른 것은 후보별로 그래프를 그려서 전국 곳곳에 뿌리자”고 했다.

김 의원은 “오늘이라도 저와 가족의 모든 부동산 거래 내역을 모두 찾아 깨끗하게 공개하겠다”고도 했다.

더불어민주당 대선 예비후보인 박용진 의원이.2021.8.25/뉴스1 © News1
박용진 민주당 의원도 이날 KBS 라디오 ‘최경영의 최강시사’와의 인터뷰에서 대권주자 부동산 전수조사 제안에 대해 “(대권주자들은) 무한 검증 대상이라고 생각한다”며 “어떤 방식이든 다 동의한다”고 찬성의 뜻을 밝혔다.

그러면서 “언론도 (부동산) 의혹 제기, 그리고 문제 제기, 팩트 체크를 통해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다고 생각한다”며 “그뿐만 아니라 공식 기구, 국가 기구 혹은 합의된 단위에 의해서 (전수조사를 하자). 여야 모든 후보들이 이런 검증 과정을 겪는 것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부동산 검증에 대한 입장을 묻는 질문에 “부동산 검증하세요. 찬성한다”고 말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도 “저는 집 하나밖에 없다”고 검증에 자신감을 내비쳤다.

(서울=뉴스1)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