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제철 비정규직, 당진공장 점거농성

신동진 기자

입력 2021-08-25 03:00:00 수정 2021-08-25 04:03:14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자회사 고용 반대, 본사 고용해야”
100명 당진제철소 통제센터 난입
보안업체 직원 등 11명 병원 이송
회사측 시설보호 요청… 경찰 출동


당진제철소 통제센터 점거 민노총 금속노조 현대제철 비정규직지회 소속 근로자들이 23일 오후 현대제철 충남 당진제철소 통제센터를 기습 점거해 농성을 벌이고 있다. 당진=뉴시스

현대제철이 불법파견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자회사를 세워 협력업체 직원들을 고용하기로 한 가운데 비정규직 조합원 100여 명이 제철소 일부를 점거했다.

24일 현대제철과 경찰 등에 따르면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노총) 금속노조 소속 현대제철 비정규직지회 조합원 100여 명은 전날 오후 5시 30분쯤 현대제철 충남 당진제철소 내 통제센터를 점거했다. 점거 과정의 몸싸움으로 제철소 보안업체 직원 9명 등 11명이 병원으로 이송되기도 했다.

현대제철 측의 시설 보호 요청에 따라 출동한 경찰은 내부에서 농성 중인 조합원들과 대치 중이다. 제철소는 정상 가동되고 있으나 환경 및 안전 업무를 감독하는 통제센터가 점거되면서 안전사고 우려가 나오고 있다. 당진시는 사회적 거리 두기 3단계가 적용된 지역으로 50명 이상 행사 및 집회가 금지돼 있어 방역수칙 위반이라는 지적도 나온다.

점거에 나선 근로자들은 현대제철이 추진 중인 ‘자회사 직고용’에 반발하고 있다. 현대제철은 다음 달 1일 당진, 인천, 포항 등 사업장이 있는 지역별로 자회사 3곳을 세워 협력업체 근로자 7000여 명을 채용하기로 했다. 현재 약 5000명이 자회사 채용 절차에 응했으나 나머지 2000여 명은 본사 직고용을 요구하며 입사를 거부하고 있다. 자회사 소속 직원들은 현대제철 정규직 대비 80% 수준의 임금을 받는다. 현재는 60% 수준이다.

금속노조 측은 이날 성명을 통해 “사내하청 노동자를 인력 파견하는 목적으로 하는 자회사로 전환하는 것은 꼼수”라고 비난했다. 이들은 25일 당진제철소에서 대규모 집회를 하겠다고 밝혔다.

현대제철은 “협력사 직원들의 고용 안정성과 근로조건 향상이라는 사회적 책임을 다하기 위해 내놓은 전향적인 계획”이라며 자회사 직고용 방침을 유지하고 있다.

신동진 기자 shine@donga.com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