檢, 포스코 압수수색… ‘미공개 정보로 자사주 매입’ 의혹

유원모 기자

입력 2021-08-13 03:00:00 수정 2021-08-13 03:00:00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참여연대 등 고발로 강제수사 착수

검찰이 포스코 임원들의 미공개 정보를 이용한 자사주 매입 의혹에 대해 12일 강제수사에 착수했다.

서울중앙지검 경제범죄형사부(부장검사 유경필)는 이날 서울 강남구 포스코센터를 압수수색해 포스코 내부 회의 문건과 파일 등을 확보했다.

이에 앞서 참여연대와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모임’(민변) 등은 올 3월 포스코 임원 64명을 ‘자본시장과 금융투자업에 관한 법률’(자본시장법) 위반 혐의로 고발했다. 이들은 고발장을 통해 지난해 4월 10일 포스코의 1조 원대 자사주 매수 계획이 이사회 의결을 거쳐 외부로 공개되기 전인 지난해 3월 12∼27일 포스코 임원들이 미공개 정보를 이용해 포스코 주식 1만9209주(약 32억6000만 원)를 취득했다고 주장했다. 당시 포스코 주가는 주당 17만 원이었지만 자사주 매입 계획이 발표된 직후 1만3500원이 올랐다.

반면 포스코 측은 “지난해 3월 주가가 연초 대비 최대 42% 급락하게 되자 임원들이 책임경영 의지를 시장에 보여주기 위해 자발적으로 한 것”이라며 “임원들의 주식 매입 시점에 자사주 매입에 대한 구체적인 의사 결정이 전혀 이뤄지지 않았고, 해당 정보를 전달받은 바도 없다”고 반박해왔다.

유원모 기자 onemore@donga.com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