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북한 GDP 4.5% 감소…23년 만에 최대 역성장

박희창기자

입력 2021-07-30 17:08:00 수정 2021-07-30 17:20:00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북한 기정동 마을의 인공기. 2020.9.25/뉴스1 © News1

세계적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지난해 북한 경제가 ‘고난의 행군’ 때인 1997년 이후 가장 큰 폭으로 뒷걸음질친 것으로 나타났다. 코로나19에다 홍수 등 자연재해까지 겹쳤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한국은행이 30일 발표한 ‘2020년 북한 경제성장률 추정 결과’에 따르면 지난해 북한의 실질 국내총생산(GDP)은 전년에 비해 4.5% 감소한 것으로 추산됐다. 이는 1997년(―6.5%) 이후 가장 큰 폭의 역(逆)성장이다. 2017년부터 2년 연속 마이너스(―) 성장을 한 북한 경제는 2019년 0.4%로 반등했다가 1년 만에 다시 고꾸라졌다. 북한의 1인당 국민총소득(GNI)은 137만9000원으로 한국(3762만1000원)의 3.7%에 불과했다.

최정태 한은 국민소득총괄팀장은 “기상여건 악화, 고강도 경제 제재 지속, 코로나19에 따른 국경 봉쇄 등의 영향”이라며 “북한의 실물경제는 2003년 수준까지 위축된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북한에서는 코로나19로 국내 이동도 제한되면서 제조업 성장률이 ―3.8%로 감소 폭이 더 커졌고, 집중호우와 태풍 등으로 농림어업(―7.6%)과 광업(―9.6%) 성장률도 곤두박질쳤다.

지난해 북한의 대외 교역 규모는 8억6000만 달러(남북간 반출입 제외)로 추정됐다. 이는 1년 전(32억5000만)에 비해 73.4% 줄어든 규모다. 2016년 GDP의 21.9%(65억3000만 달러)를 차지했던 대외 교역 규모는 지난해 GDP의 2.9% 수준으로 쪼그라들었다. 유엔의 경제 제재 이전인 2011~2016년 북한의 대외 교역 규모는 연평균 68억2000만 달러였다.

한은은 통일부, 농촌진흥청, KOTRA 등에서 북한 경제 기초 자료를 받아 한국의 가격, 부가가치율 등을 적용해 북한의 경제성장률 추정치를 산출한다.

박희창기자 ramblas@donga.com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