묶는 시술로 부작용 걱정도 꽉… 전립샘비대증, 이젠 간편하게 치료

권혁일 기자

입력 2021-07-21 03:00:00 수정 2021-07-21 03:00:00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스탠탑비뇨기과

유로리프트는 간편하고 부작용 부담이 적어 전립샘비대증 치료에 효과적이다. 사진은 유로리프트에 대해 설명하고 있는 김도리 스탠탑비뇨의학과의원 원장. 스탠탑비뇨의학과의원 제공

전립샘비대증은 남성의 일상생활을 무너뜨리고 자신감마저 앗아간다. 호두알만 한 전립샘은 노화 등 여러 이유로 비대해지는데 커진 전립샘이 요도를 압박하면 배뇨장애를 겪게 된다.

환자는 낮 시간대의 소변 횟수 증가와 야간 배뇨 횟수 증가에 따른 수면장애를 호소하기도 한다. 소변을 참기도 어려워지고 소변이 뚝뚝 끊어지며 나오거나 줄기가 가늘어지는 등의 변화도 발생한다.

이런 증상은 노화에 따라 발병률이 크게 증가해 50대 전체 남성의 절반이 겪게 된다. 70대가 되면 남성의 70% 정도가 전립샘비대증 환자가 된다. 50대 이전의 젊은 남성도 불규칙한 생활을 하거나 육식, 흡연, 음주 등의 영향을 받으면 문제가 발생할 수 있다.

김도리 스탠탑비뇨의학과의원 원장은 “전립샘이 비정상적으로 커지면 방광 기능도 약해질 수 있으며 요로 감염, 만성 요폐, 혈뇨 등의 위험도 높아진다”며 “수술이나 약물치료 등 치료를 미뤄서는 안 된다”고 조언했다.


치료율 낮은 전립샘비대증, 포기 환자 속출 이유

국내 전립샘비대증 환자 가운데 적극적으로 치료를 진행하지 못하는 경우가 많다. 이는 기존의 수술이나 약물요법에 대한 부담감 때문이다.

약물치료의 부작용으로는 기립성 저혈압, 성욕 감퇴, 발기부전 등이 있다. 특히 약물로 전립샘 크기를 줄이는 데는 한계가 있고 평생 약을 복용하면서 부작용을 감수해야 한다는 부담감도 크다.

수술도 마찬가지다. 커진 전립샘을 잘라내는 수술은 애초에 통증이나 수술시간, 마취, 회복기간 등에 대해 부담이 발생할 수밖에 없다. 민감한 부위에 적용되는 수술이라는 점도 일부 남성을 망설이게 한다. 고령 환자가 많다는 특성상 다른 만성질환 때문에 수술이 불가한 경우도 적지 않다. 이렇게 치료 부담이 상당한 탓에 기존에는 적극적으로 나서기보다는 자신의 증상을 참고 버티는 환자가 흔했다.


특수 실로 빠르게 전립샘 묶는다면?


그러나 이제는 한 번에 막혀 있던 요도를 시원하게 넓혀줄 수 있는 치료법도 선택할 수 있다. 기존에 치료에 대한 부담을 느끼던 환자들, 고령 환자들도 손쉽게 배뇨장애 개선 효과를 볼 수 있다. 이렇게 부담을 크게 줄여준 신개념 치료법은 특수 금속 실을 이용한 전립샘결찰술 ‘유로리프트’다.

스탠탑비뇨의학과의원에 따르면 유로리프트는 훨씬 간편하고 부작용 부담이 적어 많은 환자들의 선택을 받고 있다. 전신마취나 회복 기간, 전립샘 절제 등 수술에서의 부담감은 이제 불필요하다. 특수 실인 ‘결찰사’ 이식을 통해 전립샘을 영구적으로 묶는 원리의 시술로, 단 한 번의 시술로 곧장 요도를 넓힐 수 있고 치료에 20분 정도밖에 걸리지 않는다. 이처럼 간편하게 요도폐색까지도 치료할 수 있다.

더구나 금속 재질의 실이 쓰여 한 번의 시술 후 반영구적인 효과를 볼 수 있으므로 약물보다 간편성이 뛰어나다. 아무리 바쁜 남성이라도 편하게 선택할 수 있는 셈이다. 시술 직후 효과 확인 후 당일 퇴원도 가능하다. 부작용 부담 역시 떨쳐낼 수 있다. 2013년 미국 식품의약국(FDA)의 허가를 받은 데 이어 2015년 보건복지부로부터 신(新)의료기술로 지정되는 등 효과와 안전성을 인정받았다. 검토 과정에서 수술에선 흔한 역행성사정 같은 부작용은 단 한 건도 발견되지 않았다.

다만 어떤 시술이든 검사 시스템이나 시술자의 경험 및 실력에 따라 결과는 달라지기 때문에 꼼꼼하게 살펴야 한다.

유로리프트 시술 600건을 달성한 김도리 원장은 “유로리프트는 현재 세계 각국에서 사용되고 있으며 후유증 없는 신개념 치료법으로 각광을 받고 있다”며 “기초 검사를 철저히 진행하고 과거 병력을 파악한 상태에서 실력 있는 의료진과 함께 치료를 진행한다면 충분한 효과를 볼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스탠탑비뇨의학과의원은 치료 전 혈뇨·요로 감염·요류·잔뇨량 등을 확인하는 검사 시스템을 통해 환자의 상태를 파악하고 있다. 이를 통해 전립샘암과 전립샘염의 감별도 가능해 큰 도움이 된다. 검사 결과에서 전립샘의 크기가 지나치게 비대하거나 요도의 중앙 부위가 커져 있는 등의 문제가 확인되는 일부 환자에게는 첨단 레이저를 이용한 치료의 병행도 가능하다.


권혁일 기자 moragoheyaji@donga.com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