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트코인 연일 하락세…왜?

뉴시스

입력 2021-07-15 17:46:00 수정 2021-07-15 17:46:38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지난달 대비 거래량 반토막
투자자 공포심 상승하는 듯



지난달 암호화폐 거래량이 40% 넘게 감소한 것으로 나타난 가운데, 암호화폐 가격 조정이 장기화되는 양상을 보이고 있다.

15일 암호화폐 정보 사이트 코인마켓캡에 따르면 전날 비트코인 거래량은 24조5974억9528만6591원을 기록했다. 지난달 14일 48조1701억8291만2958원을 기록했던 것에 비하면 반토막이 난 것이다. 비트코인 거래량은 이달 초 마지막으로 43조원대를 찍은 뒤 지속적으로 하락하고 있다.

앞서 미 언론 CNBC는 12일(현지시간) 암호화폐거래 분석사이트 크립토컴페어 자료를 인용해 지난달 코인베이스, 크라켄, 바이낸스, 비트스탬프 등 주요 암호화폐거래소들의 거래량이 40% 이상 감소했다고 보도하기도 했다.

이 같은 거래량 감소를 반영하듯 업비트 운영사 두나무의 ‘디지털 자산 공포-탐욕 지수’를 보면 현재 국면은 ‘공포’ 단계에 진입해 있다. 이 지수는 전날에도 ‘공포’ 단계였고, 일주일 전인 지난 8일에도 ‘공포’ 단계를 보였다.

지수는 극단적 공포(0∼20), 공포(21∼40), 중립(41∼60), 탐욕(61∼80), 극단적 탐욕(81∼100) 5단계로 나뉜다. 일반적으로 공포 지수가 높으면 투자자들이 가격 하락 두려움을 보이며 시장에서 이탈, 연쇄 가격 하락이 나타난다. 반대로 탐욕이 높으면 매수 관심이 증가해 가격 급등으로 이어질 수 있다고 본다.

이 같은 암호화폐 시장의 침체 국면은 다양한 요소가 작용하고 있다는 것이 업계의 지배적인 분석이다. 외신에서 언급한 중국 정부의 대대적인 채굴 단속뿐만 아니라, 미국의 비트코인 ETF(상장지수 펀드) 승인 연기, 암호화폐 관련 주요 인사들의 부정적 언급 등 다양한 부분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풀이된다.

특히 비트코인 ETF의 경우 암호화폐 투자를 더욱 용이하게 할 수 있어 업계에선 초대형 호재로 인식되고 있는데, 미국의 증권 당국인 증권거래위원회(SEC)는 이를 또 미룬 것으로 전해졌다. 최근 12개의 투자사는 SEC에 비트코인 ETF 승인을 요청하는 서류를 제출했으나, SEC는 관련 규제가 미비하다며 승인을 미루고 있다.

또 14일(현지시간) 암호화폐 도지코인의 공동개발자인 잭슨 팔머는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암호화폐로 돌아가겠느냐’ 등의 질문을 종종 받는데, 나의 대답은 진심으로 ‘아니오(NO)’다”라고 말하기도 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처럼 암호화폐 시장이 흔들리면서 일각에선 루머가 돌기도 했다. 애플이 25억 달러의 비트코인을 샀다는 소문인데, 이는 사실무근인 것으로 밝혀졌다. 암호화폐 업체인 체인리크의 최고경영자(CEO)인 조슈아 룸스버그가 트위터에 장난 삼아 올린 말이 커진 것이다.

한 암호화폐 거래소 관계자는 “(루머가 돈다는 것만 봐도) 알 수 있듯이 시장이 어려운 상황인 건 맞다”면서 “중국 채굴 (금지) 문제도 그렇지만, 우리 정부 당국 문제 같은 여러가지 부분이 시장 침체에 영향을 미치고 있다”고 언급했다.

[서울=뉴시스]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