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진핑에 선물 김병종 화백 작품, 디지털 아트로 출시…“수익금 전액 기부”

박해식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06-22 13:35:00 수정 2021-06-22 13:40:08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지난 2014년 국빈 방한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에게 선물한 김병종 화백의 ‘서설(瑞雪)의 서울대 정문’이 디지털 아트 작품으로 출시된다.

해당 작품은 설경을 바탕으로 서울대 정문 앞의 두 그루의 적송(赤松)이 얽혀있는 모습이 담겨있다. 소나무 두 그루는 한국과 중국을 의미한다. 눈이 오는 주위 상황에서도 한국과 중국이 서로 우의를 다지고, 한·중 청년학도들이 소나무처럼 가교 삼아 미래를 이끌기를 바라는 김 화백의 염원을 표현한 것이다.

당시 중국의 관영 언론 신화(新华)통신은 시진핑 주석이 귀국한 뒤 김 화백 인터뷰 기사를 싣기도 했다. 이를 계기로 중국 대표 현대 미술관인 진르(今日)미술관에서 김 화백의 개인전을 개최했다.

김 화백 작품의 디지털 아트 출시 소식은 지난 20일 중국 현지 언론을 통해 처음 전해졌다. 오는 7월 20일 오후 2시부터 7월 26일 오후 2시까지 총 7일간 ‘NvirWorld(엔버월드)’라는 온라인 플랫폼을 통해 한국·중화권·미국·프랑스·영국·카타르·아랍에미리트 등 총 22개 국에서 동시에 NFT(대체불가코인) 경매를 진행하며 이를 통해 발생하는 모든 수익금은 김 화백의 뜻에 따라 유니세프에 기부해 국제 아동보호를 위한 기금으로 사용할 예정이라는 것.

현재 서울대학교 명예교수와 가천대학교 석좌교수로 재직 중인 김 화백은 “생명 존엄에 대한 평소 신념에 따라 이번 디지털 아트 온라인 출품를 통해 세계 각지의 어린이들을 후원할 수 있는 기회를 얻게 되어 기쁘고, 좋은 취지로 진행되는 만큼 많은 관심이 이어지길 바란다”고 말했다.


박해식 동아닷컴 기자 pistols@donga.com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