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몽규 HDC회장 “광주 철거 사고, 진심으로 사죄…책임 통감”

김혜린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06-10 10:01:00 수정 2021-06-10 10:08:50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정몽규 HCD회장이 10일 광주시청 브리핑룸에서 17명의 사상자를 낸 동구 학동 건물 붕괴 사고와 관련 대시민 사과를 하고 있다. 정 회장은 “무거운 책임을 통감하고 있다”며 “이번 사고 피해자와 유가족분들의 피해 회복, 조속한 사고 수습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2021.6.10/뉴스1 (광주=뉴스1)

17명의 사상자가 발생한 광주 동구 학동 재개발지역 철거건물 붕괴사고와 관련해 시공사인 HDC 현대산업개발의 정몽규 회장이 10일 공식 사과했다.

정몽규 회장은 이날 광주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희생자, 유가족, 부상자, 광주시민께 진심으로 사죄드리며 무거운 책임을 통감하고 있다”며 고개를 숙였다.

이어 “회사는 이번 사고 피해자와 유가족의 피해 회복, 조속한 사고 수습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며 “또한 이러한 사고가 다시 발생하지 않도록 전사적으로 재발방지 대책을 수립해나가겠다”고 밝혔다.

정 회장은 “다시 한번 이번 사고로 고통을 겪고 계신 모든 분과 국민들께 진심으로 머리숙여 사죄드린다”며 거듭 사과했다.

앞서 전날 오후 4시 22분경 광주 동구 학동에서 철거 공사 중인 5층 건물이 도로 방향으로 무너지며 콘크리트 잔해 더미 등이 시내버스를 덮쳐 탑승객들이 매몰되는 참사가 발생했다. 이 참사로 버스 탑승객 9명이 사망하고 8명이 크게 다쳤다.

김혜린 동아닷컴 기자 sinnala8@donga.com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