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성수 “녹색금융, 재정만으론 충당안돼”…전세계 금융권 협력 촉구

뉴시스

입력 2021-05-29 20:16:00 수정 2021-05-29 20:16:32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은성수 금융위원장은 29일 탄소중립을 위한 녹색금융이 금융권에 빠르게 뿌리내리기 위해서는 ‘세 가지 격차(3 Gaps)’를 해결해야 한다며, 전 세계 금융권의 협력을 촉구했다. 또 한국이 코로나19 위기 시 전세계와 방역물자·경험을 공유했던 것처럼, 녹색금융 활성화를 위해서도 국제사회와 긴밀히 협력해 나가겠다는 메시지를 전달했다.

은 위원장은 이날 오후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서 열린 ‘2021 P4G(녹색성장 및 글로벌 목표 2030을 위한 연대)’ 서울 녹색미래 정상회의 녹색금융 특별세션‘에서 개회사를 통해 이같이 밝혔다.

은 위원장은 “탄소중립을 달성하기 위해서는 화석연료 기반의 산업구조를 탄소 배출형으로 근본적으로 재편해야 하는데, 이는 막대한 자금이 필요하다”며 “한국을 포함한 주요국 정부는 그린뉴딜로 통칭되는 대규모 재정투자를 추진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에 따르면 미국은 1조7000만 달러, 영국 120억 파운드, 한국 73조4000억원 규모를 그린뉴딜에 투자한다.

다만 그는 “수십조 달러에 이를 자금을 재정만으로 충당할 수는 없는 만큼 다자개발은행(MDB), 민간자금(private sector investor)의 역할이 필요하다”며 “또 금융권은 대출·투자 기준을 바꿔 기업들이 기후변화에 적극적으로 대응하도록 유도할 수 있으며,세계 최대 자산운용사인 블랙록의 ESG를 고려한 투자가 그 예”라고 강조했다.

특히 은 위원장은 녹색금융이 금융권에 빠르게 뿌리내리기 위해서는 ’펀딩 갭(Funding Gap)‘, ’데이터 격차(Data Gap)‘, ’선진국과 개도국간 격차(Gap between developed and developing countries)‘ 등 ’세 가지 격차‘를 해결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펀딩 갭과 관련해 “앞서 말했듯 탄소중립을 위해서는 녹색분야로 대규모 자금이 투자돼야 하며, 공공재원 뿐 아니라 민간자금과 다자개발은행의 참여가 필요하다”며 “최근 녹색분야에서 민간 재원과 공공재원의 혼합을 뜻하는 혼합금융(Blended Finance)이 주목을 받고 있는 것도 이러한 펀딩 갭에 대한 우려에 기인한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뵈르게 브렌데 세계경제포럼(WEF) 회장, 막타 디옵 국제금융공사(IFC) CEO, 베르너 호이어 유럽투자은행(EIB) 총재, 이동걸 산업은행 회장, 김용진 국민연금공단 이사장 등을 향해 이와 관련해 의미있는 논의를 해줄 것을 당부했다.

은 위원장은 이어 “두 번째는 데이터 격차로 그린워싱을 방지하고, 녹색자금이 효율적으로 배분되기 위해서는 개별 기업이 기후변화의 물리적 위협과 탄소중립 경제로의 전환에 어떻게 대비하고 있는지를 알 수 있어야 한다”며 “그러나 TCFD(기후관련 재무정보 공시에 관한 협의체) 등 기후 관련 공시의 중요성을 인식한 기업들이 크게 늘어났음에도 투자자들이 원하는 공시 수준에는 아직 이르지 못했다”고 꼬집었다.

마지막으로 그는 “2010년 유엔 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COP16)에서 개도국의 기후변화 대응 지원을 위해 2020년까지 연간 1000억 달러를 조성하기로 합의했지만 목표를 달성하지 못했다”며 “개도국의 기후변화 대응 지원을 위해 출범한 녹색기후기금(GCF)의 재원도 200억 달러 수준에 그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은 위원장은 “개도국의 경우 코로나19 이후 경제회복 속도가 더딘 점을 감안한다면, 선진국과 개도국간 기후대응 격차는 더욱 커질 것으로 예상된다”며 “파트리샤 에스피노사 UNFCCC 사무총장과 프랭크 리즈버만 GGGI 사무총장, 야닉 글레마렉 녹색기후기금 사무총장님 등이 고견을 들려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아울러 그는 “어느 한 국가에서 코로나19가 종식된다고 해도 다른 나라에 코로나19가 존재한다면 위기는 계속된다”며 “기후변화도 마찬가지로 어느 한 국가에서 탄소중립을 달성하더라도 다른 나라가 계속 탄소를 배출한다면 기후위기는 해결되지 않는다”고 짚었다.

그러면서 “인류가 기후위기를 극복하고 지속가능한 발전을 이루기 위해서는 국제협력이 필수”라며 “한국은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해 방역물자와 방역 경험을 전 세계와 공유해 온 만큼, 탄소중립을 위한 녹색금융 활성화를 위해서도 국제사회, 국제금융기구들과 긴밀히 협력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서울=뉴시스]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