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숲길 달리는 ‘트레일러닝’… “새로운 세상 여행하는 기분”[양종구의 100세 시대 건강법]

양종구 기자

입력 2021-05-15 14:00:00 수정 2021-05-15 14:00:00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박선호 씨가 5월 8, 9일 열린 서울 둘레길 논스톱 트레일러닝 160km 특별 이벤트에서 22시간 32분으로 1위를 한 뒤 상품을 받고 기뻐하고 있다. OSK 제공.
회사원 박선호 씨(31)는 5월 8, 9일 열린 서울 둘레길 논스톱 트레일러닝 160km 특별 이벤트에서 22시간 32분에 완주해 마스터스 달림이들로부터 큰 갈채를 받았다. 트레일러닝 대회 운영 및 물품 판매를 하는 OSK(아웃도어스포츠코리아)가 14명을 대상으로 주최한 레이스에서 역대 최고의 기록을 세운 것이다. 2015년부터 비공식적으로 열린 서울 둘레길 달리기 이벤트에서 이렇게 빠른 기록은 처음이다.

트레일러닝(Trail-running)은 산과 들, 숲길을 달리는 것이다. ‘트레일(Trail)’의 사전적 정의는 길이지만 특히 산길처럼 포장되지 않은 곳을 주로 말한다. 우리말로는 보통 ‘산악 마라톤’으로 통용 된다. 박 씨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 19) 발명 이후 급속하게 성장하는 트레일러닝 ‘2030 세대’ 중 한명이자 트렌드를 선도하는 선두주자다.

5월 8, 9일 열린서울 둘레길 논스톱 트레일러닝 160km 특별 이벤트 출발전 서울월드컵경기장 광장 모습. OSK 제공.
유지성 OSK 대표(50)는 “트레일러닝은 최근 젊은이들 사이에 인기를 끌고 있다. 속칭 ‘간지난다’고 하는데 등산에서 느껴보지 못한 스피드와 짜릿함에 빠져 드는 것 같다. 그리고 잘 갖춰 입고 달리는 모습을 SNS에 올리면 팔로워들의 반응도 뜨거우니 더 빠져 드는 것 같다”고 말했다. 그는 “실제 산을 달려본 친구들은 그 매력에서 빠져나오지 못한다”고 덧붙였다.


2000년대 초반부터 사막마라톤과 트레일러닝 대회를 섭렵한 유 대표는 박 씨에 대해 “괴물”이라고 표현했다. 그만큼 박 씨가 트레일러닝계의 새로운 강호로 떠오르고 있다. 엘리트 선수들이 아닌 마스터스 마라토너들이 즐기는 트레일러닝에서도 보이지 않는 자존심 경쟁이 뜨겁다. 박 씨는 이제 트레일러닝 입문 2년 좀 넘었지만 각종 대회에서 두각을 나타내며 강호들을 위협하고 있다.

박 씨는 2019년 4월 경기도 동두천에서 열린 코리아 80km에서 15시간 8분으로 15위, 그해 9월 거제 트레일런 100km에서 22시간 11분으로 20대 부분 1위, 그해 10월 서울 국제울트라트레일러닝 대회 100km 14시간 59분으로 6위를 하는 등 꾸준히 두각을 나타내고 있다. 지난해 5월 지리산 화대종주(화엄사에서 대원사까지 47km)에 동호회 여성 선배인 박정순 씨(62)의 페이스메이커로 함께 참가해 9시간 18분으로 전체 5위에 오르기도 했다.

그는 해군장교 시절인 2015년부터 달리기 시작했다.

“배를 타다 보니 좀 답답했어요. 무엇을 할까 고민하다 달리기 시작했습니다. 달리니 좋았습니다. 심신 건강이 좋아지는 것은 물론 온갖 스트레스도 날릴 수 있어 좋았습니다. 잡생각도 없어집니다. 이왕 시작한 김에 42.195km 마라톤 풀코스 서브스리(3시간 이내 기록)도 달성하고 싶었지만 4년 전 고구려마라톤에서 330(3시간 30분 이내 기록)을 달성한 뒤 도로 마라톤 대회는 출전하지 않았습니다. 산을 달리기 시작했습니다.”

박선호 씨(오른쪽) 한 트레일러닝 대회에서 오르막을 오르고 있다. 박선호 씨 제공.

불수사도 산악마라톤클럽에 가입했다. 서울 근교 불암산 수락산 사패산 도봉산 북한산을 주로 달리는 동호회다.

“동호회 스승이 한 분 계셨습니다. 당시 제가 서울 동대문구 회기동에 살았는데 매일 아침 회기역에서 그분을 만나 산을 달렸습니다. 처음엔 배봉산에서 주로 달렸고 체력이 붙으면서 불수사도북도 점령하기 시작했습니다. 동호회 선배님들을 따라다니다 보니 어느 순간 제가 훌쩍 성장해 있더라고요.”

지금까지 약 43km의 불수사도북 코스를 훈련을 포함해 20번 넘게 달렸다. 5월 2일 열린 제19회 불수사도북 클라임바톤(Climb+Marathon) 대회에서 5시간 50분 7초로 2위를 했다. 1위와 단 1초차이다. 이렇게 달리고도 1주일 뒤 서울 둘레길 160m에서 경이로운 기록을 낸 것이다. 그는 서울 둘레길을 달리며 기억에 남는 곳은 “아차산에서 잠실 롯데타워를 내려보는 곳이 있는데 장관이었습니다”고 말했다. 그는 “서울 둘레길 표시가 잘 돼 있어 천천히 달리면 길을 잃지 않고 충분히 완주할 수 있다”며 달리든 걷든 도전해보라고 권유했다.

박선호 씨(오른쪽)가 5월 2일 열린 제19회 불수사도북 클라임바톤(Climb+Marathon) 대회에서 5시간 50분 7초로 2위를 했다. 1위와 단 1초차이다. 1위 신영하 씨와 함께 포즈를 취했다. 박선호 씨 제공.


지난해 서울 종로구 경복궁 근처로 이사 온 그는 매일 새벽 10km 정도를 달리고 출근한다. 달리는 게 매일의 일과가 됐다. 새벽 달리기는 하루를 힘차게 맞게 해주는 활력소다.

“하루는 경복궁 둘레(약 2.5km)를 세 바퀴, 하루는 청계천, 하루는 안산, 하루는 한양도성길, 하루는 북한산 아랫길…. 이렇게 돌아가면서 달리고 있습니다. 주중 하루는 쉬고 주말에는 불구사도북을 찾는 등 장거리 산악 훈련을 하고 있습니다. 특히 새벽 운동은 하루를 잘 살 수 있다는 자신감도 줍니다. 새벽에 뭔가를 잘 끝냈다는 느낌에 긍정적인 사고를 하게 됩니다. 제가 제 삶을 주도적으로 만들어간다는 느낌이 옵니다.”


박선호 씨가 5월 8, 9일 열린 서울 둘레길 논스톱 트레일러닝 160km 특별 이벤트에서 22시간 32분을 기록하며 1위로 출발지이자 결승선인 서울월드컵경기장 광장으로 들어오고 있다. OSK 제공.


산을 왜 달릴까.

“도로를 달리는 것과는 차원이 달라요. 솔직히 도로 대회를 참가하면 힘들어도 참고 달려야 하는 경우가 많아요. 그런데 산은 힘들면 걸어도 돼요. 나무와 꽃, 돌, 바위, 개울 등 경치도 너무 좋아요. 볼거리가 많죠.”

산을 달리면 여행하는 기분도 든다고 했다.

“트레일러닝 대회를 출전하든 훈련하든 산을 좀 길게 달리면 마치 새로운 세상을 여행하는 듯한 느낌이 들어요. 도로를 달리는 것하고는 정말 다릅니다.”


다칠 위험은 없을까.


“오히려 산이 도로보다 위험하지 않습니다. 산악 지형 등에 따라 다양한 변수가 있기 때문에 더 조심해야 하고 오르막 내리막을 반복하니 하체 근육도 조화롭게 발달해 부상을 예방해줍니다. 산을 달린다고 생각하면 힘들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하지만 산을 달리면서 삶에 활기가 생겼어요. 힘들지만 에너지를 더 받는 느낌이랄까.”

박선호 씨가 5월 8, 9일 열린서울 둘레길 논스톱 트레일러닝 160km 특별 이벤트에서 질주하고 있다. OSK 제공.
박 씨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 19)만 아니면 세계 최고의 트레일러닝대회인 UTMB(울트라트레일몽블랑) 등 해외대회에도 나가고 싶지만 “당분간 아름다운 대한민국 금수강산을 달리겠다”고 했다. 그는 “우리나라는 참 달리기 좋은 산이 많아요. 우리나라 산부터 섭렵한 뒤 코로나가 사라지고 기회가 되면 해외 출정도 고민해보겠습니다”고 말했다.

그는 사이클도 즐기고 있다. 요즘 날씨가 좋아 야외에서 타기도 하지만 자전거 시뮬레이션 앱인 ‘즈위프트’로 경쟁을 즐긴다. 즈위프트는 자전거에 센서를 달고 컴퓨터나 모니터에 연결한 뒤 자전거 페달을 밟으면 전 세계 이용자들과 온라인으로 경쟁을 펼칠 수 있는 프로그램이다. 그는 “혼자서 탈 때의 심심함을 전혀 느낄 수 없고, 경쟁하며 달리는 재미가 쏠쏠하다”고 말했다. 수영을 하지 못해 철인3종(트라이애슬론) 대회엔 아직 출전하지 못하지만 언젠가는 출전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박선호 씨가 5월 8, 9일 열린 서울 둘레길 논스톱 트레일러닝 160km 특별 이벤트에서 질주하다 잠시 멈춰선 모습. OSK 제공.
박 씨는 이렇게 즐겁게 운동하고 건강하게 사는 게 너무 행복하다고 했다. 건강해야 무슨 일이든 할 수 있다. 매일 달리고 있는 이유다.

양종구 기자 yjongk@donga.com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