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회생’ 임혜숙, 첫 과기정통부 여성 장관 타이틀 지켰지만…과제 산적

뉴스1

입력 2021-05-14 16:33:00 수정 2021-05-14 16:36:15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청와대에서 임혜숙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에게 임명장을 수여하고 있다. 2021.5.14/뉴스1 © News1
의혹과 논란의 소용돌이 속에서 최초의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여성 장관이 탄생했다. 임혜숙 신임 장관이다. 수많은 과학기술·정보통신 현안을 헤쳐나가며 국정 수행 능력을 입증하고 ‘롤 모델’로 남을 행보를 보일 수 있을지 주목된다.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는 13일 야당의원들이 불참한 상태에서 임혜숙 과기정통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 보고서를 채택하고, 14일 오전 문재인 대통령은 임명안을 재가했다.

1948년 이후 체신부·과학기술처·정보통신부·미래창조과학부·교육과학기술부·과기정통부를 통틀어 정보통신기술(ICT)부처 최초의 여성 장관이다.

1963년생인 임혜숙 과기정통부 신임 장관은 올해 58세로, 과학기술계에서 ‘역대 최초’, ‘역대 최연소’라는 수식어가 따라다닌 대표적인 공학계 여성 인사다.

임혜숙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후보자가 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인사청문회에서 의원들의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2021.5.4/뉴스1 © News1
◇남성 다수 이공계에서 ‘최초의 여성 ○○○’ 수식어 가져온 인물

임 후보자는 서울대 제어계측 공학과에서 학·석사 학위를, 미국 텍사스주립대 오스틴 캠퍼스에서 전기컴퓨터공학 박사 학위를 받았다. 이어 삼성 휴렛팩커드(HP)와 미국 벨 연구소, 미국 시스코 시스템즈 연구원을 지내며 현장 경험을 쌓았다.

이후 이화여자대학교 전자전기공학과 교수로 재직하며 공과대학장까지 지낸 임 후보자는 지난 2019년에는 대한전자공학회 창립 73년만에 ‘최초 여성 학회장’으로 선출된 바 있다.

이어 올해 1월에는 국가과학기술연구회(NST)의 역대 최연소·최초 여성 이사장으로 선임되기도 했다.

◇순탄치 않았던 인사청문회…학계의 ‘논문 의혹 해소’ 지원

그는 NST 이사장 취임 80여일 만에 장관 지명을 받으며 논란의 한가운데 서게 됐다. 25개 정부출연연구기관을 대표하는 이사장의 갑작스러운 장관행에 과학기술계는 당혹스러워했다.

이후 인사청문회 과정에서 Δ더불어민주당 당적 보유 상태에서 NST 이사장 응모 Δ외유성 자녀동반 학회 출장 Δ13차례 위장전입 Δ종합소득세 지각납부 Δ자녀 이중 국적 Δ부동산 다운계약서 작성 Δ제자 논문 표절 등의 의혹이 불거졌다. 임 당시 후보자는 이사장 응모·논문·학회 출장에 대해서는 적극 해명했고, 나머지에 대해서는 잘못을 인정하고 사과하거나 시정 조치를 했다.

쏟아져 나오는 의혹에 야당은 ‘여자 조국’이라는 이름을 붙이고 지명 철회 및 자진 사퇴를 강하게 요구했다. 인사청문회에서는 야당의 의혹·문제 제기와 여당의 날선 공방이 이어졌다.

인사청문회 후 논란이 가열되자 과학기술계가 우군으로 나섰다. 한국과학기술단체총연합회(과총)와 한국과학기술한림원(한림원), 한국 과학학술지편집인협의회(과편협)는 Δ학술지·학위 논문 유사성·표절 의혹 Δ배우자 제1저자 등재·실적 가로채기 의혹 등에 대해서 문제가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또 여성과학기술단체총연합회도 “여성 과학자로서 어려움을 극복하고 전기·전자 분야에서 두각을 나타내며 과학발전에 이바지해 온 것은 부단한 노력과 전문성 없이는 어려웠을 것”이라고 두둔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청와대에서 김부겸 신임 국무총리와 장관들에게 임명장 수여 후 환담장으로 이동하고 있다. 앞줄 왼쪽부터 반시계방향으로 임혜숙 과기정보통신부 장관, 문 대통령, 김부겸 국무총리, 노형욱 국토교통부 장관, 안경덕 고용노동부 장관, 문승욱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2021.5.14/뉴스1 © News1
◇AI·5G·OTT·디지털뉴딜·탄소중립·뉴스페이스·반도체·R&D혁신…산적한 현안

현재 과기정통부는 빠르게 변화하는 기술 환경 속에서 역할이 점차 커지고 있으며, 타 부처와의 협업·조율 사업도 다수 맡고 있다. 최기영 전임 장관은 14일 이임사에서 “플랫폼 부처로서의 역할을 더욱 강화해주면 좋겠다”며 “과기정통부는 과학기술과 정보통신(ICT)을 선도하고 그것을 기반으로 한 플랫폼을 제공하며, 다른 부처와 민간이 그 위에서 마음껏 혁신을 구현하도록 도움을 줘야 한다”고 당부했다.

최기영 전 장관이 소재·부품·장비 위기 상황 속에서 취임했다면, 임혜숙 신임 장관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유행 상황에서 더욱 속도가 붙은 기술 혁신에 대응해야 하는 과제를 맡은 셈이다.

임 장관이 인사청문과정에서 “짧은 기간이었지만 NST에서 현장을 둘러본 경험이 앞으로 업무협력과 과기정통부 업무에 도움이 될 것으로 생각한다”고 반복해 입장을 밝혔다. 과학기술계의 우려를 불식시키고 기대를 충족해야 하는 상황이기도 하다.

문재인 대통령은 “여성진출이 가장 적은 분야가 과학기술 분야다. 여성이 진출하려면 그런 성공한 여성을 통해 보는 로망 또는 롤 모델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임혜숙 신임 장관 앞에서 격변하는 기술 변화시대의 ‘최초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여성장관’이라는 험난한 길이 놓여있다.

(서울=뉴스1)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