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간 與, 박형준 특혜분양 의혹 공세…“엘시티 특검 해야”

뉴스1

입력 2021-03-17 10:33:00 수정 2021-03-17 16:26:09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상임선대위원장, 김태년 당대표 직무대행이 17일 오전 부산 연제구 연산동 더불어민주당부산시당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중앙선대위 회의’에 앞서 김영춘 부산시장 후보 등과 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21.3.17/뉴스1 © News1

더불어민주당은 17일 박형준 국민의힘 부산시장 후보를 겨냥해 ‘엘시티 특검’과 4·7 재보선 후보 부동산 전수조사를 제안하며 공세 수위를 끌어올렸다.

민주당 지도부는 이날 오전 부산 연제구 민주당 부산시당에서 중앙선거대책위원회 회의를 개최했다.

김태년 당 대표 직무대행은 “부동산 적폐 청산에 예외는 없다”며 “부동산 적폐의 사슬을 끊어내기 위해 LH 특검과 함께 엘시티 특검 도입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앞서 4·7 재보궐 부산시장 선거에 출마한 박형준 국민의힘 후보가 가족 명의로 엘시티 아파트를 보유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김 직무대행은 “엘시티는 지역 토착 비리 카르텔의 결정판”이라며 “부동산 적폐청산을 위해 엘시티 특혜 분양의 진실을 낱낱이 밝혀서 관련자를 일벌백계해야 한다”며 “LH(한국토지주택공사)와 엘시티 특검 도입을 야당에 제안한다”고 말했다.

이어 “부동산 적폐 청산을 위한 엘시티 특혜 분양의 진실 규명에 야당이 동의하지 않을 이유는 없을 것”이라며 “박 후보와 직계존비속의 부동산 전수조사 참여를 요청한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각종 의혹으로 지탄받는 박 후보는 부산 발전의 짐이 될 뿐”이라며 “명백한 증거 앞에 모르쇠로 일관하는 박 후보의 태도는 이명박(MB) 전 대통령의 아바타를 보는 듯하다. 교묘한 사익을 추구하고 거짓말을 일삼는 MB 아바타의 시장 출마는 그 자체로 부산의 치욕”이라고 비판했다.

특검과 더불어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상임선대위원장은 국회의원 전수조사에 4·7 재보선 출마자도 포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낙연 위원장은 “4·7 재보선에서 국민들이 뽑을 각 지방의 지도자들은 기준에 맞는 도덕적이고 깨끗한 분이어야 한다”며 “그런 분들을 선택하도록 국민께 요청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만약 부동산을 포함한 각종 비리에 연루된 의혹이 있는 지도자를 뽑게 된다면 그 조직은 결코 투명한 공직사회가 될 수 없다”며 “불행하게도 부산에서도 야당 후보는 여러 의혹에 휩싸여 있고 본인의 해명은 불투명, 불충분하다”고 지적했다.

이 위원장은 “특히 (박형준 국민의힘 부산시장 후보의) 엘시티 특혜 분양 의혹을 유야무야 넘어가서는 제2, 제3의 엘시티 비리가 나오지 말라는 법이 없다”며 “이번 재보선에서 부산 시민 여러분께서 결단해 주셔야 할 일들이 그런 것이라 감히 말씀드린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투명한 공직사회를 구현하기 위해 이해충돌방지법을 비롯한 ‘공직자 부동산 투기 방지 5법’을 국회에서 최단 시일 내 입법하겠다”며 “정부여당으로 참으로 송구한 일이지만 이번 일을 계기로 촛불정신을 완성해가는 저희의 노력을 국민께 입증하겠다”고 강조했다.

김영춘 민주당 부산시장 후보는 “엘시티 불법 개발 때문에 감옥에 간 (야당) 국회의원, 박근혜 정부 시절 청와대 수석이 있다”며 “부산시장을 하겠다는 분이 어떻게 그런 건물에 들어가서 살 생각을 하나”고 지적했다.

이어 “그런 시장이 부산의 서민들, 부동산 때문에 눈물 흘리는 서민들의 애환을 살피고 보듬어 안아 제대로 된 주거 정책을 펼 수 있겠나”라며 “시장이 되면 부산시 공무원들, 공공기관 직원들이 실거주 목적 외 부동산 투기를 절대 못 하게 금지하고 적발되면 당장 옷을 벗기겠다”고 강조했다.

(부산=뉴스1)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