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훈 “서민 피눈물 외면 곳간지기 자격없어”…홍남기 사퇴압박

뉴스1

입력 2021-02-03 11:35:00 수정 2021-02-03 11:36:02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본회의에서 생각에 잠겨 있다. 2021.2.3/뉴스1 © News1

설훈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3일 “서민의 피눈물을 외면하는 곳간지기는 곳간지기로서 자격이 없다”면서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사퇴를 공개 촉구했다.

앞서 홍 부총리는 전날(2일) 이낙연 민주당 대표가 교섭단체 대표 연설을 통해 추가경정예산 편성으로 보편·선별 지원을 모두 담은 4차 재난지원금을 언급하자 “추가적 재난지원금 지원이 불가피하다 해도 전국민 보편지원과 선별지원을 한꺼번에 모두 하겠다는 건 정부로서는 받아들이기 어렵다”고 했다.

설 의원은 이날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그런 인식이라면 물러나는 것이 맞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설 의원은 “홍 부총리가 민생현장이 얼마나 급박하고 어려운지 모르는 것인지, 아니면 알고도 외면하는 것인지는 알 수 없으나, 정말 ‘한가한 소리’”라고 일침을 놓았다.

이어 “상대적으로 우리의 재정투입은 최소수준”라면서 “기재부는 전쟁이 나도 재정건전성만 따지고 있을 건지 묻지 않을 수 없다”고 꼬집었다.

(서울=뉴스1)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