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 “청년들이 원하는 건 공정”… 與 “잘못된 정보로 국민 혼란”

김준일 기자 , 김지현 기자

입력 2020-06-27 03:00:00 수정 2020-06-27 03:00:00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인천공항공사 정규직화 논란 공방

인천국제공항공사의 보안검색 요원 정규직 전환 방침 논란과 관련해 보수야권이 일제히 공세 수위를 높이며 정부여당을 압박했다.

26일 미래통합당 하태경 의원은 “청년들이 원하는 것은 공정한 정규직화”라며 “청와대가 헛발질한 인국공(인천국제공항공사) 사태의 본질은 ‘반칙과 특혜’ 대 ‘정의와 공정’”이라고 했다. 이날 더불어민주당 김두관 의원이 페이스북에 정규직 전환을 공개 지지하며 “조금 더 배우고 필기시험 합격해서 정규직 됐다고 비정규직보다 2배가량 임금을 더 받는 것이 불공정”이라고 주장한 데 대해 비판한 것.

‘J노믹스’(문재인 정부 경제정책) 설계자인 김광두 국가미래연구원장도 김 의원의 주장에 대해 “김 의원의 월급이 왜 경남도의원보다 많아야 하는가”라며 “임금을 정부가 책정하겠다는 것인가. 그 임금은 누가 부담하는가”라고 지적했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옛날 군대에서 사단장이 방문하는 내무반은 최신식으로 꾸미고, 다른 낙후된 시설은 나 몰라라 방치하는 것과 조금도 다를 것이 없다”고 비판했다.

여론이 들끓자 민주당은 ‘가짜뉴스’ 프레임을 들고 나왔다. 이해찬 민주당 대표는 이날 당 회의에서 “잘못된 정보가 얼마나 국민들을 크게 불안하게 하는지 알 수가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이런 사소한 일로…”라고 말을 이어가던 이 대표는 “사소한 편은 아니다만 이런 일로 국민을 혼란에 빠뜨리는 그런 행위가 더 이상 벌어지지 않도록 자중해줄 것을 권고한다”고 말했다.

김준일 jikim@donga.com·김지현 기자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