돼지열병에 코로나까지…대형마트 돼지고기 소비 촉진

뉴시스

입력 2020-02-10 16:32:00 수정 2020-02-10 16:32:48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대형마트가 돼지고기 소비 촉진에 나선다. 이마트는 오는 14~16일 국산 냉장 삼겹살과 목살을 기존 가격보다 약 30% 저렴한 100g당 990원에 판매하기로 했다. 준비 물량은 삼겹살 200톤(t), 목살 50톤이다.

최근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럄) 등 여파로 소비 심리가 위축하면서 돼지고기 가격은 급락했다. 축산물품질평가원에 따르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첫 번째 확진자가 나온 지난달 20일부터 지난 6일까지 돼지고기 평균 도매가는 ㎏당 2906원이었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 평균 도매가 3505원보다 17% 낮은 수치이며, 2011년 이후 최저 수준이다.

유통업계는 지난해 아프리카돼지열병(ASF·African Swine Fever) 영향에 이어 올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까지 확산하면서 돼지고기 소비 심리가 쪼그라든 것으로 보고있다. 이마트가 1월1일부터 이달 6일까지 매출을 분석한 결과 1~2월 국산 돈육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2.5%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마트 관계자는 “도매가 하락과 소비 침체라는 내우외환이 겹치며 어려움을 겪고 있는 국내 양돈농가를 돕기 위해 급히 이번 행사를 마련하게 됐다. 앞으로도 판로 확보를 위해 돼지고기 소비활성화 방안을 모색해 나가겠다”고 했다.

[서울=뉴시스]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