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올해 ‘넥쏘’ 판매 목표 1만100대 설정

동아닷컴 정진수 기자

입력 2020-01-16 08:57:00 수정 2020-01-16 09:00:47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현대자동차 넥쏘가 미국 고속도로안전보험협회의 차량 충돌 시험 결과 가장 높은 등급인 ‘톱 세이프티 픽 플러스’를 획득했다. 전면·측면 충돌, 운전석·조수석 스몰오버랩, 지붕강성, 머리지지대 및 좌석 안전 등 6개 항목에서 모두 우수 평가를 받으며 안전성을 입증했다. 현대차 제공

현대자동차가 올해 넥쏘 국내 판매 계획을 1만100대로 잡았다.

현대자동차는 16일 수소차 관련 전략투자, 기술 향상 이어 판매 목표를 제시하는 등 친환경 모빌리티 시장 주도권 강화 방안을 발표했다.

현대차는 지난 2013년 세계 최초의 수소전기차인 ‘투싼ix’를 양산한데 이어 2018년 3월 수소전기차 전용 모델 넥쏘를 출시했다. 2018년 727대던 넥쏘 국내 판매량은 2019년 4194대로 폭발적으로 증가했다.


현대차 관계자는 “한국은 세계 최초로 수소경제육성 및 수소 안전관리법이 제정되는 등 여러 정책적 지원에 힘입어 수소전기차에 대한 고객의 관심이 크게 늘고 있다”며 “올해는 국내뿐 아니라 북미 시장 수출에 주력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현대차는 갈수록 강화되는 세계 각국의 환경 관련 규제에 선제적으로 대응하려는 차원으로 올해 수소전기차를 비롯한 친환경차 판매 및 수출을 크게 늘릴 계획이다.

실제로 유럽은 오는 2021년까지 연간 개별 기업 평균 이산화탄소(CO2) 배출량 규제를 기존 130g/㎞에서 95g/㎞로 약 27% 강화한다. CO2가 1g 초과시 대당 95유로의 패널티가 부과된다.

움직이는 공기청정기로 불리는 넥쏘는 내연기관차와 달리 물 이외 오염물질을 배출하지 않는 동시에 탁월한 미세먼지 저감 및 공기 정화 효과를 자랑한다. 넥쏘 1대 운행 시 성인 약 43명에게 필요한 공기를 정화하고, 1만 대 운행 시 나무 60만 그루를 심은 것과 같은 수준의 탄소 저감 효과를 낸다.

현대차는 글로벌 수소 생태계 리더십 강화를 위해 수소전기차 및 수소 인프라 확산에 주력하고 있다. 현대차는 지난 2018년 12월 중장기 수소 및 수소전기차 로드맵인 ‘FCEV 비전 2030’을 공개하고 오는 2030년 국내 연 50만 대 규모의 수소전기차 생산체계를 구축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를 위해 주요 부품 협력사와 2030년까지 연구개발 및 설비 확대를 위해 총 7조6000억원을 투입한다는 계획이다.

또 현대차는 지난해 12월 열린 ‘CEO 인베스터 데이’에서 오는 2025년까지 수소전기차 연간 판매량을 11만 대로 늘리겠다고 구체화한 바 있다.

2019년 엔진·발전기 분야 글로벌 리더인 미국 커민스(Cummins)사와 북미 상용차 시장 수소연료전지시스템 공급 협약을 체결한 현대자동차그룹은 올해 커민스사에 시스템 공급을 통해 미국 수출을 시작하고, 유럽 등으로 확대한다.

완성차 업체·선박·철도·지게차 등 운송 분야, 전력 생산·저장 등 발전 분야에 수소연료전지시스템을 공급해 2030년에는 연간 약 20만 기의 수소연료전지시스템을 국내외에 판매할 예정이다. 동시에 연 50만 대 규모 수소전기차 생산 체제도 국내에 구축한다.

이와 함께 국내 수소에너지네트워크(HyNet), 사우디 아람코(Saudi Aramco) 등과 수소 공급 및 수소충전소 확대 협력을 강화하고, 글로벌 각 지역에서도 관련 기업들과 인프라 구축을 위한 전략적 협업도 확대한다.

현대차는 지난해 12월 스웨덴의 연료전지 분리판 코팅기술 전문업체 ‘임팩트 코팅스(Impact Coatings AB)’와 수소연료전지 기술 혁신을 위한 ‘수소연료전지 개발 협력 MOU’를 체결했다.

앞서 같은 해 10월 현대차는 이스라엘의 수전해 기반 수소 생산 기술업체 H2프로(H2 Pro), 스위스 수소 저장·압축 기술업체인 GRZ 테크놀로지스와 전략 투자와 공동기술 개발 등의 협력 강화에 나선다고 밝힌 바 있다.

이 협력사업의 핵심은 연료전지 개발에서부터 수소생산 및 인프라 구축에 이르기까지 수소전기차 관련 혁신기술을 상용화시켜 수소전기차 제조원가와 수소 생산 비용을 대폭 낮추는 데 있다. 궁극적으로는 고객 수소전기차 구입과 보유 비용을 낮추고 수소 충전소 등의 인프라를 확충해 수소전기차 대중화를 앞당기겠다는 전략이다.

동아닷컴 정진수 기자 brjeans@donga.com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