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주진모 폰해킹’ 수사 착수…“피해 내용 등 비공개”

뉴시스

입력 2020-01-08 16:29:00 수정 2020-01-08 16:58:42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배우 주진모, 7일 소속사 통해 피해 사실 밝혀
"휴대폰 해킹해 언론 제보한다" 협박·금품요구



배우 주진모씨 등 연예인의 휴대전화 해킹 피해 사건이 발생해 경찰이 수사에 돌입했다.

서울경찰청 사이버안전과는 “일부 연예인들의 스마트폰 해킹 및 협박 피해 사건에 대해 수사 중”이라고 8일 밝혔다.

주씨의 소속사 화이브라더스코리아는 전날 주씨의 휴대전화 해킹 피해 사실을 알리며 “연예인이란 이유로 사생활을 침해 당하고 개인 자료를 언론사에 공개하겠다는 악의적인 협박을 받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이에 대한 대가로 금품 요구까지 받고 있다”며 “배우의 사생활 보호와 피해를 방지하기 위해 취합한 자료를 바탕으로 법적 대응을 취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피해는 주씨 외에도 다른 배우와 아이돌 그룹 멤버, 감독 등도 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피해자들의 사생활 보호 및 추가 피해 방지를 위해 구체적인 사항을 확인해 드리기는 어렵다”고 했다.

[서울=뉴시스]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