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선 나가겠다” 공공기관장 줄사퇴 논란

윤다빈 기자 , 황형준 기자 , 이건혁 기자

입력 2020-01-08 03:00:00 수정 2020-01-08 06:29:33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이상직-김성주 등 임기 남기고 사퇴… 일각 “총선용 이력 삼았나” 비판

4·15총선에 출마하려는 공직자의 사퇴 시한(16일)이 다가오면서 임기를 마치지 않은 공공기관장 출신 여권 인사들의 사퇴 러시가 이어지고 있다. 이상직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 이사장은 7일 중소벤처기업부를 통해 청와대에 사직서를 제출했다. 이사장 임기는 3년이지만 이 이사장은 1년 10개월 만에 사의를 표하고 전북 전주을 출마 준비에 나설 예정이다. 6일 사표가 수리된 김성주 전 국민연금공단 이사장도 임기를 1년가량 남긴 상태에서 퇴직하고 전북 전주갑 출마를 준비 중이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6일까지 더불어민주당 소속으로 총선 예비후보로 등록한 문재인 정부의 공공기관 출신 인사는 10여 명에 달한다. 이강래 전 한국도로공사 사장은 전북 남원-임실-순창에, 한국철도공사 사장을 지낸 오영식 전 의원은 자신의 지역구였던 서울 강북갑에, 김형근 전 한국가스안전공사 사장은 충북 청주상당에서 예비후보 등록을 마쳤다. 이 중 일부는 기관장 재직 시절부터 지역구 행사에 참여하고, 당내 경선에 대비해 권리당원을 모집하는 등 사전 선거운동을 했다는 비판을 받아왔다.

이 밖에 △서울 중-성동을 이지수 전 한국표준협회 산업표준원 원장 △부산 서-동 이재강 전 주택도시보증공사 상근감사위원 △광주 동-남갑 이정희 전 한국전력공사 상임감사위원 △충북 청주상당 이현웅 전 한국문화정보원장 등 공공기관이나 산하기관에서 감사 등을 지낸 인사들도 예비후보 등록을 마쳤다. 여기에 출마를 타진 중인 이정환 주택금융공사 사장 등을 포함하면 그 숫자는 더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일각에선 공공기관 자리를 정치권 복귀를 위한 징검다리나 ‘총선용 이력’으로 삼으려는 인사들이 공공기관 운영이나 개혁을 제대로 했겠느냐는 비판이 나온다.

윤다빈 empty@donga.com·황형준·이건혁 기자

관련기사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