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화학, 美GM과 전기차배터리 합작법인 설립 “2조7000억 투자… 美전기차시장 선점”

서동일 기자

입력 2019-12-07 03:00:00 수정 2019-12-07 03:00:00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지분 절반씩… 수익도 절반씩 배분
오하이오에 車50만대분 생산 공장… “5년내 배터리사업 매출 30조원”


LG화학이 미국 자동차 업체 제너럴모터스(GM)와 전기자동차 배터리셀 합작법인을 설립한다고 6일 밝혔다.

미 오하이오주에 30GWh(기가와트시) 규모의 전기차 배터리셀 생산공장을 짓고, 이곳에서 만든 배터리셀 전량을 GM 차세대 전기차에 공급하기로 했다. 이는 고성능 순수 전기차 기준 약 연간 50만 대 분량이다. 전기차 배터리의 안정적 공급을 원하는 GM과 급성장하는 미 전기차 시장을 선점해야 하는 LG화학의 이해관계가 맞아떨어진 결과다.

양사는 5일(현지 시간) 미 미시간주에 있는 GM 글로벌테크센터에서 LG화학 신학철 부회장, GM 메리 배라 최고경영자(CEO)가 참석한 가운데 합작법인 계약을 체결했다. 두 회사는 1조 원씩 출자해 각각 동일한 지분의 합작법인을 설립하고, 이후 단계적으로 투자금액을 늘리기로 했다. 총 투자 규모는 2조7000억 원에 이를 것으로 전망된다. 수익 역시 절반씩 나눠 갖기로 했다. 배터리 원재료 구매부터 배터리셀 생산, GM 전기차 탑재까지 전 과정에서 협력체계를 구축할 계획이다.


배라 회장은 이날 “GM의 완성차 제조 기술과 LG화학의 선도적인 배터리 기술이 결합하면 전기차 시대로의 전환이 가속화할 것”이라며 “LG화학과의 긴밀한 협력을 통해 GM 미래 고객에게 전달할 수 있는 가치가 크게 향상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신 부회장도 “이번 합작법인은 단순한 협력을 넘어 배출가스 없는 사회를 만들고, 세계 자동차 시장을 친환경차 시대로 이끌 긴 여정의 시작”이라고 밝혔다.

LG화학은 이번 합작법인을 통해 급성장하고 있는 미 전기차 시장을 선점할 수 있는 교두보를 마련했다. 시장조사기관인 미래에셋대우 리서치센터 등에 따르면 미 전기차 시장은 올해 52만 대에서 2021년 91만 대, 2023년 132만 대 등 연평균 26%씩 성장할 것으로 전망된다.

이로써 LG화학은 한국을 비롯해 미국, 중국, 유럽에 총 5개의 배터리 생산공장과 2개의 합작 생산공장 등 총 7곳의 생산기지를 확보하게 됐다. LG화학은 올해 초에도 세계 최대 전기차 시장인 중국을 공략하기 위해 지리자동차와 전기차 배터리 합작법인을 설립했다.

신 부회장은 “LG화학의 장점은 △배터리 관련 특허만 1만7000여 건에 이르는 기술력 △270만 대 이상의 전기차에 배터리를 공급하면서 증명한 안전성과 신뢰성 △풍부한 배터리 양산 경험”이라며 “2024년까지 배터리 사업으로만 매출 30조 원 이상을 기록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서동일 기자 dong@donga.com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