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4노조 설립신고… 한국노총 소속

김현수 기자

입력 2019-11-12 03:00:00 수정 2019-11-12 03:00:00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상급단체 둔 노조 출범은 처음 “16일 국회앞 노동자대회 참석”

삼성전자 직원 400여 명이 참가하는 제4노동조합이 11일 고용노동부에 설립신고서를 제출하고 공식 출범했다.

11일 전자업계에 따르면 이날 오전 삼성전자 제4노조는 고용부에 설립신고서를 제출했다. 제4노조는 한국노동조합총연맹 전국금속노동조합연맹 산하로 편입된다. 삼성전자에 상급단체를 둔 노동조합이 만들어지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삼성전자는 1969년 창립 이후 50년 가까이 무노조 경영을 이어왔지만 지난해 3개 노조가 설립됐다. 1노조는 사무직 직원 2명으로 구성돼 있고, 제2노조는 삼성전자 구미지부 사업부 근로자 3명이 설립했다. 제3노조는 전국 노조를 표방하며 출범했지만 현재 30여 명이 가입돼 있다.

제4노조 조합원들은 16일 한국노총 주최로 서울 여의도 국회 앞에서 열리는 전국노동자대회에 참여해 무대에 올라 삼성 노조 설립을 선포하고 대외 활동을 본격화할 것으로 알려졌다.

김현수 기자 kimhs@donga.com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