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포스트 황창규를 찾아라…외부 30명·사내 7명 ‘경쟁’

뉴시스

입력 2019-11-06 11:22:00 수정 2019-11-06 11:22:48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사외 회장후보군 구성…공개모집 21명, 전문기관 추천 9명
사내 회장후보군 7명으로 압축
K "후보자 명예 보호와 공정성 제고 위해 명단 비공개"



KT그룹 차기 회장 공모에 외부 인사 30명이 지원했다.

KT 지배구조위원회는 10월 23일부터 2주에 걸쳐 공개모집 및 전문기관 추천을 받아 사외 회장후보군 구성을 마무리했다고 6일 밝혔다.

KT에 따르면 전날 외부인사 공모를 마감한 결과, 총 21명의 후보자가 접수했다. 여기에 복수의 전문기관을 통해 9명의 후보자를 추천 받아 총 30명으로 구성됐다.

지배구조위원회는 후보자 명예 보호와 공정성을 제고하기 위해 명단을 공개하지 않기로 결정했다.

앞서 지난 7월 KT 이사회는 사외 회장후보군 구성방법으로 공개모집과 전문기관 추천을 받기로 했다. 공정하고 투명한 사외 회장후보자군 구성을 위해 이사들은 후보를 추천하지 않기로 의결했다.

차기 회장 선임 절차는 지배구조위원회, 회장후보심사위원회, 이사회, 주주총회를 거친다.

사외이사 4명과 사내이사 1명으로 구성된 지배구조위원회는 지난 4월부터 사내 회장후보자군에 대한 조사를 진행했으며, 개별 인터뷰 등을 통해 7명으로 압축한 상태다.

사내 회장후보자군은 지배구조위원회 운영규정에 따라 회사 또는 계열회사(KT 또는 그룹사) 재직 2년 이상이면서 회사(KT) 직급 기준으로 부사장 이상인 자로 구성된다. 선임 절차의 공정성을 위해 사내이사로서 지배구조위원회에 참여하고 있는 김인회 사장과 이사회 간사인 박종욱 부사장은 사내 회장후보자군에서 빠졌다.

앞으로 지배구조위원회는 정관 및 지배구조위원회 운영규정에 따라 사내·외 회장후보자군을 심층 검토해 회장후보심사위원회에서 심사할 회장후보 심사대상자들을 선정한다.

KT 지배구조위원회는 정관 및 지배구조위원회 운영규정에 따라 사내?외 회장후보자군을 심층 검토해 회장후보심사위원회에서 심사할 회장후보 심사대상자들을 선정한다.

회장후보심사위원회는 이사회가 정한 심사기준에 따라 회장후보 심사대상자들을 심층 평가해 심사의견을 이사회에 보고하고, 회장후보자들을 선정할 예정이다. 이사회는 회장후보자들 중 1인을 회장후보로 확정해 정기 주주총회에 추천한다. KT 차기 회장은 주주총회에서 최종 선임된다.

【서울=뉴시스】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