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쉬었음’ 인구 1년 전보다 34만9000명 늘어…역대 최다

뉴시스

입력 2019-11-05 12:44:00 수정 2019-11-05 12:45:32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비경제활동인구 급증…1년 전보다 15만8000명 증가
희망 월급 200만~300만원 미만 40.7%로 가장 높아



올해 일을 하지 않는 ‘비경제활동인구’가 1년 전보다 15만8000명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 중 ‘쉬었음’ 인구가 통계 집계를 시작한 이래 가장 많았던 것으로 나타났다.

통계청이 5일 발표한 ‘비임금근로 및 비경제활동인구 부가조사 결과’에 따르면 8월 기준 비경제활동인구는 1633만명으로 1년 전보다 15만8000명(1.0%) 증가했다. 이는 15세 이상 인구 4454만6000명의 26.7%에 달한다.

비경제활동인구는 만 15세가 넘는 인구 가운데 취업자도 실업자도 아닌 사람을 말한다.


비경제활동인구의 연령계층 구성비를 보면 60세 이상이 39.2%, 15~19세(14.6%), 20대(14.6%) 순으로 나타났다. 성별로 보면 여자가 64.3%로 남자(35.7%)보다 28.6%포인트(p) 높았다.

교육정도별로 보면 중졸 이하는 1년 전보다 1.5%포인트 하락한 39.7%로 가장 많았다. 고졸(36.5%)과 대졸 이상(23.8%)은 각각 0.7%포인트, 0.8%포인트 늘었다. 여자 중 대졸 이상은 25.1%로 남자 중 대졸(21.3%)보다 3.8%포인트 높았다.

비경제활동인구의 활동상태별로 보면 가사가 573만5000명으로 35.1%를 차지했다. 재학·수강이 370만8000명(22.7%), 연로가 222만명(13.6%) 순으로 나타났다. 1년 전과 비교할 때 취업 준비는 74만4000명으로 1년 전보다 4.6% 증가했다.

취업의사가 없는 ‘쉬었음’ 인구는 1년 전보다 34만9000명 증가한 217만3000명으로 나타났다. 이는 20003년 통계를 작성한 이래 가장 많은 수치다. 20대(16.1%)와 30대(11.4%)는 증가했으며 60세 이상(39.2%)은 2.1%포인트 줄었다.

쉬었음의 주된 이유는 몸이 좋지 않아서(41.7%), 원하는 일자리를 찾기 어려워서(16.9%), 퇴사(정년퇴직) 후 계속 쉬고 있음(16.3%) 순이었다.

비경제활동인구 중 향후 1년 이내 취업·창업할 의사가 있는 인구는 340만9000명(20.9%)으로 1년 전보다 4.2%포인트 상승했다. 20대가 45.6%로 가장 높았고 30대(34.6%), 40대(30.6%) 순이었다.

1년 이내 취업·창업 희망가자 구직·창업 준비 등 구체적인 활동 계획이 있는 경우는 68.0%로 1년 전보다 2.2%포인트 감소했다. 취업·창업을 희망하는 주된 이유는 생활비·용돈을 벌려고(70.8%), 자기 계발·자아 발전을 위해(19.5%), 지식이나 기술을 활용하려고(4.9%) 순으로 높았다.

취업시 주요 고려사항은 근무여건(27.9%), 수입·임금 수준(26.0%), 자신의 적성 및 전공(24.8%) 순이었다. 취업 시 희망 월평균 임금은 200만~300만원 미만이 40.7%로 가장 높았으며 100만~200만원 미만도 35.7%나 됐다. 300만원 이상은 13.3%였다. 남자는 200만~300만원 미만이 51.0%로, 여자는 100만~200만원 미만이 45.3%로 가장 높았다.

1년 이내 창업 시 주요 고려사항은 수입(수익)이 48.1%, 적성 및 전공 25.0%, 이전 직장과 연관성 15.0%였다. 창업 희망 사유는 연령에 구애받지 않아서가 25.1%로 가장 높았으며 하고 싶은 업종이 있어서(25.0%), 시간을 자유롭게 활용하고 싶어서(23.5%) 순으로 나타났다.

【세종=뉴시스】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