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테마주’ 화천기계, 사퇴 발표 오후 2시경 ‘급락’…尹테마주는 ‘상승’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9-10-14 16:47:00 수정 2019-10-14 16:53:28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사진=네이버 갈무리

조국 법무부 장관(54)이 사퇴를 발표한 순간 조 장관의 테마주로 지목된 화천기계의 주가가 급락했다.

14일 코스닥시장에서 화천기계는 전 거래일보다 29.99% 하락한 3175원에 거래를 마쳤다.

장 초반 가파른 등락 없이 4600원~4850원선을 유지하던 화천기계는 조 장관이 사퇴를 발표한 오후 2시경 3400원선 아래로 급락했다.


화천기계는 감사 남모 씨가 조 장관과 미국 버클리 캘리포니아대 로스쿨 동문이라는 이유로 조 장관의 테마주로 분류돼왔다.

다만 화천기계는 올 6월 공시를 통해 “감사인과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당시)이 UC버클리 법대 동문인 것은 사실이나 그 이상의 친분은 없으며 당사 사업 관련 내용이 전혀 없다”고 밝힌 바 있다.

조 장관의 테마주로 분류된 삼보산업도 오후 2시경 급락해 전일 기준 9.05% 하락한 1105원에 장을 마감했다.

사진=네이버 갈무리

반면, 윤석열 검찰총장의 테마주로 분류된 서연전자는 전 거래일보다 25.28% 상승한 2255원에 거래를 마쳤다.

서연전자는 최대주주·사외이사가 윤 총장과 서울대 법대 동문이라는 설이 퍼지면서 윤 총장의 테마주로 분류됐다.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bong087@donga.com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