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노사, 미래차 공동대응 못하면 공멸”

김도형 기자 , 배석준 기자

입력 2019-10-07 03:00:00 수정 2019-10-07 03:00:00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커버스토리]외부 자문위, 활동 마치고 제언

“현대자동차 차기 노동조합 집행부와 근로자들이 어떤 선택을 할지가 관건입니다.”

올해 초 현대차 노사가 자동차 산업의 패러다임 변화에 대응하기 위해 구성한 고용안정위원회 산하 자문위원회 활동을 최근 마무리 지은 한 민간 전문가는 이렇게 털어놓았다.

현대차 노조는 내연기관에서 전기차로의 빠른 전환 속에서 앞으로 자동차 산업이 맞닥뜨려야 하는 고용 환경 변화와 대책을 마련하기 위해 외부 전문가들의 의견에 귀를 열었다. 노조는 또 내년 조합원 교육에 미래차 관련 내용을 포함시키는 계획에도 사측과 합의했다. 하지만 내년에 새로 들어설 노조 집행부가 이 같은 ‘기조’를 이어받을지 현재로선 확신하기 어렵다는 것이다.


6일 현대차 등에 따르면 자문위는 4일 울산공장에서 열린 고용안정위원회 본회의에서 그동안의 활동을 설명하고 미래의 고용 문제에 대해 제언하면서 활동을 마쳤다. 자문위는 전동화(Electrification) 등 미래 자동차 산업의 필연적인 패러다임 변화 속에서 현대차 울산공장으로 대표되는 조립 부문의 부가가치가 지속적으로 감소할 것으로 예상했다. 또 자동차 생산 기술의 변화에 따라 향후 최소 20%에서 최대 40%에 달하는 제조 인력 축소가 불가피할 것으로 예측했다.

특히 자문위는 4차 산업혁명에 제대로 대비하지 못하면 노사가 ‘공멸’할 것이기 때문에 상호 협력을 바탕으로 고용 안정과 경쟁력 향상에 힘써야 한다고 제언했다. 자문위 대표를 맡은 이문호 워크인조직혁신연구소장은 “자동차 산업의 미래 패러다임 변화가 그 어느 때보다 불확실하다”며 “이해당사자인 노사가 상호 이해와 협력을 통해 해결하는 노사공동위 운영 방식이 가장 확실한 대응책 중 하나일 것”이라고 평가했다.

이 때문에 현대차 안팎에서는 내년 초 공식 출범할 새로운 노조 집행부의 방향성에 현대차의 미래가 달려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현재 노조 집행부는 외부 자문위원과 함께 5000명 가까운 현장 근로자에게 전기차로의 전환이 얼마나 심각한 고용 감소를 불러올 수 있는지 등을 설명하는 자리를 만들고 신기술과 관련한 견학·체험 등을 강화하기로 약속하기도 했다.

현대자동차 노사가 4일 울산공장 아반떼룸에서 열린 고용안정위원회 본회의에서 외부 자문위원들의 제언을 듣는 모습. 현대자동차 제공
하지만 현대차 울산공장은 전기차 전용라인 설치 등과 관련해 내년에 본격 논의에 들어갈 계획이다. 근로자 전환 배치 등 민감한 사안에 대한 키를 다음 노조 집행부가 쥐고 있는 셈이다. 차기 노조 집행부는 늦어도 11월 말까지는 선출될 예정이다.

현 노조 집행부 내부에서는 회사로부터 구조조정을 하지 않겠다는 약속과 장기간에 걸친 고용 변화 상황을 구체적으로 확인받되 근로자들도 산업의 변화는 어느 정도 수용할 필요가 있다는 목소리가 나오는 것으로 전해졌다. 하지만 울산공장 내부에서는 노조까지 나서서 ‘위기’를 강조하는 상황에 반발하는 기류도 적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김필수 대림대 자동차과 교수는 “향후 2년간의 미래차 생산 준비는 현대차의 미래를 바꿔놓을 수 있는 거대한 변화”라며 “노조 내부에서도 피할 수 없는 거대한 변화를 감지하고 있는 만큼 경쟁력과 고용 안정을 모두 잡는 해법을 찾아낼 것이라는 기대감도 있다“고 말했다.

김도형 dodo@donga.com·배석준 기자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