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상경 “화성 사건 용의자 특정, ‘살인의 추억’ 있어 가능”

뉴스1

입력 2019-09-26 13:12:00 수정 2019-09-26 15:42:52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배우 김상경이 26일 서울 용산구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열린 영화 ‘열두 번째 용의자’(감독 고명성) 언론시사회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열두 번째 용의자’는 한 유명 시인의 살인사건을 통해 시대의 비극을 밝히는 심리 추적극이다. 2019.9.26/뉴스1 © News1

배우 김상경이 영화 ‘살인의 추억’이 최근 다시 재조명된 데 대한 소회를 밝혔다. 작품의 모티브가 된 화성연쇄살인사건의 유력 용의자가 특정된 데 대해 “영화가 있어 가능했다”고 말했다.

김상경은 26일 오전 서울 용산구 이촌동 CGV 용산아이파크몰에서 진행된 영화 ‘열두번째 용의자’(감독 고명성) 언론시사회에서 “‘살인의 추억’에 대해 저는 그 당시에 굉장히 혼란이 있었다”고 운을 뗐다.

그는 이어 “저는 그때 피해자들 위해 찍었다 생각했는데 영화가 잘 되고 이슈가 됐을 때 TV 프로그램에서 피해자 가족들을 인터뷰 하는 장면을 봤다. 너무 싫어하시더라”며 “그 분들은 ‘왜 지나간 일을, 잡지도 못하는데 들쑤시냐’고 하시더라. 그래서 혼돈이 왔다. 내가 열심히 한게 안 좋은 건가 하면서 지나왔다”고 털어놨다.


또 그는 “영화가 잘 돼서 좋았는데 용의자가 특정됐다는 뉴스가 나온 다음에 봉준호 감독님께 카톡을 했다. 감독님께 문자 남겼는데 감독님 한마디가 ‘태윤아’라고 극 중 이름을 부르시더라. ‘이제 끝났다’고 하시더라”고 덧붙였다.

김상경은 “영화가 나왔을 당시 비판적인 반응도 있는데 어떤 기자님이 이 영화가 무슨 의미가 있냐고 하셨다. 지금도 잊히지 않는다”며 “그래서 제가 ‘기억하는 것 자체가 응징의 시작’이라고 했다. 그게 순간적으로 나온 말이었다”고 회상했다.

또 김상경은 “요즘 생각해보니까 제가 그런 영화를 해서 그런지 ‘공소시효’라는 파일럿 프로그램 진행도 했다. 미제 사건이 많았는데 사건들이 너무 힘들어서 감당이 안 돼서 못하겠더라. 그래서 정규를 안 한다고 했었다”며 “이렇게 영화로 안 만들어지는 사건이 많다. 그래서 사람들에게 잊히고 관심이 없다. 만약에 ‘살인의 추억’이 안 만들어졌다면 정말 사람들이 화성연쇄살인사건을 잊었을 거다. 결국 영화가 있어서 가능한 일이었구나 했다”고 말했다.

한편 ‘열두번째 용의자’는 한 유명 시인의 살인사건을 통해 시대의 비극을 밝히는 심리 추적극으로 김상경 허성태 박선영 김동영 등이 출연한다. 오는 10월10일 개봉.

(서울=뉴스1)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