檢, 삼바 의혹 관련 국민연금 압수수색

김동혁 기자

입력 2019-09-24 03:00:00 수정 2019-09-24 03:00:00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삼성바이오로직스 관련 의혹을 수사 중인 서울중앙지검 특별수사4부(부장검사 이복현)는 23일 국민연금 기금운용본부 등을 압수수색했다.

검찰은 이날 오전 전북 전주시 국민연금공단 기금운용본부와 서울 강동구 삼성물산 건설부문, 서울 서초구 KCC 본사 등에 검사와 수사관을 보내 관련 서류를 확보했다. 삼성그룹의 금융계열사인 삼성증권과 삼성생명, 삼성화재, 삼성바이오의 유가증권시장 상장 당시 대표 주관사였던 한국투자증권 등도 압수수색 대상에 포함됐다.

삼성바이오 의혹과 관련해 검찰이 국민연금 기금운용본부를 압수수색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국민연금은 2015년 삼성물산과 제일모직의 합병 당시 옛 삼성물산의 1대 주주였고, 삼성바이오는 제일모직의 자회사였다. 국민연금은 제일모직의 가치를 높게 평가하는 합병에 찬성했고, KCC는 당시 합병에 반대한 미국계 헤지펀드 엘리엇에 맞서 삼성물산 주식을 매입하며 삼성 측의 이른바 ‘백기사’ 역할을 했다.

검찰은 압수수색에 대한 분석이 마무리되는 대로 삼성그룹의 경영권 승계를 위해 삼성바이오의 가치가 부풀려졌다는 의혹을 수사할 예정이다.

김동혁 기자 hack@donga.com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