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대노총 타워크레인노조 “12일 2차 총파업”

송혜미 기자

입력 2019-08-06 03:00:00 수정 2019-08-06 03:00:00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소형크레인 정부 대책에 반발… 건설현장 2개월만에 또 멈출 위기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노총)과 한국노동조합총연맹(한국노총) 소속 타워크레인노조가 국토교통부의 소형 타워크레인 안전성 강화 방안에 반발하며 12일 총파업을 예고했다.

민노총 전국건설노조 타워크레인분과위원회는 5일 “국토부는 스스로 대책을 폐기하고 노조의 요구를 수용해야 한다”며 “12일 오전 7시부로 다시 총파업에 돌입한다”고 밝혔다. 한국노총 타워크레인조종사노조 관계자도 이날 “12일 민노총과 함께 공동파업을 하기로 결정했다”고 말했다. 12일 총파업이 이뤄지면 2개월 만에 다시 전국의 건설 현장이 멈추게 된다.

두 노조는 국토부가 지난달 25일 발표한 소형 타워크레인의 규격 제한 등 안전성 강화 방안에 반발하고 있다. 노사민정 협의체에서 합의된 내용이 아닌데도 이를 발표했다는 것이다. 한국노총 관계자는 “국토부가 발표한 방안대로면 타워크레인 작업 중 안전사고가 계속 날 것”이라고 주장했다.

앞서 양 노총의 타워크레인노조는 6월 소형 타워크레인의 안전성 문제를 제기하며 총파업에 돌입했다. 국토부는 타워크레인 노사 및 시민단체와 노사민정 협의체를 구성해 소형 타워크레인 개선방안을 논의해왔다. 국토부는 다음 주 노사민정 협의체 소집을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송혜미 기자 1am@donga.com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