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베측 “韓정부, 日서 받은 돈으로 징용 배상을”

도쿄=김범석 특파원 , 박형준 특파원

입력 2019-08-01 03:00:00 수정 2019-08-01 03:00:00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하기우다 자민 간사장 대행 인터뷰 “서로 특사든 뭐든 보내 대화해야”

하기우다 고이치(萩生田光一·56·사진) 일본 자민당 간사장 대행이 강제징용 피해 배상 문제와 관련해 “한국 사법부가 개인 청구를 인정한다면 (배상은) 일본 기업이 아닌 한국 정부가 받은 비용으로 해결해야 할 일”이라고 말했다.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의 최측근인 그는 일본의 수출 규제 강화 조치 발표 한 달을 앞두고 지난달 29일 도쿄 지요다(千代田)구 중의원 의원회관에서 진행한 동아일보와의 인터뷰에서 “이미 1965년 한일 청구권협정에 따라 해결된 문제”라며 이같이 말했다. 한국 언론과의 인터뷰는 처음이다.

하기우다 간사장 대행은 한일 갈등에 대해 우려를 나타내며 “일한(한일) 갈등이 계속될수록 특사든 뭐든 서로 사람을 보내 이야기를 나눠야 한다. 총리도 그렇게 생각할 것”이라고 말했다.

수출 규제 발표 과정에서 일본이 수출한 반도체 관련 화학물질이 북한으로 흘러간다는 이른바 ‘북한 유출설’이 제기된 것과 관련해 그는 “내가 북한이라고 말한 적은 없고 (행선지가) 북한인지 이란인지 사실관계는 모른다”며 “일련의 수출 흐름이 평소와 다르다고 파악돼 우려를 표한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지난달 4일 후지TV의 시사 프로그램에 출연해 “한국에 수출한 화학물질의 행선지를 알 수 없다”며 ‘부적절한 사안’이라고 언급한 바 있다. 이후 후지TV는 자민당의 한 간부가 “행선지가 북한”이라는 발언을 했다고 보도했다.

도쿄=김범석 bsism@donga.com·박형준 특파원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