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SJ “中화웨이 거래 한국기업 美규제 안받을 듯”

뉴시스

입력 2019-07-01 15:35:00 수정 2019-07-01 15:36:03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전문가 "트럼프 최종 결정 아냐…韓기업 신중해야"


중국 통신기업 화웨이에 대한 미국의 거래 제한 조치와 관련 한국 기업들은 미 제재 조치 참여 압력을 받지 않을 것 같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3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지난 30일(한국시간) 오전 한국 대기업 총수들과 만난 자리에서 한국 기업의 대미 투자에 감사의 뜻을 표하는 등 화기애애한 분위기가 연출됐다고 WSJ은 전했다.

특히 이 자리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화웨이에 대해 어떤 언급도 하지 않은 점이 주목된다며 삼성전자, SK하이닉스, LG디스플레이 등 화웨이의 한국 공급업체들은 미국의 어떤 규제에도 얽매이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재계 관계자들에게 화웨이에 대한 언급 대신 한미간의 보다 광범위한 경제 성과를 강조했다.

이날 회의에 참석한 한 재계 관계자는 WSJ에 트럼프 대통령이 화웨이나 다른 중국 대기업에 대한 우려를 제기하지 않았다면서도,한국 기업주들은 미중 무역 전쟁이 끝나지 않았다는 것을 알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 관계자는 “우리 한국 기업들은 어느 편에도 설 수 없는 입장”이라며 “중국인들을 화나게 하면 보복이 있을 수 있고 미국을 화나게 할 수도 없는 처지”라고 말했다.

한국은 이미 장기화되고 있는 미중 무역 싸움의 피해를 입고 있다.

한국무역협회에 따르면 올해 한국의 대중국 수출은 약 550억 달러로 15% 감소했다. 반면 2위의 무역 상대국인 미국에 대한 수출이 10% 증가해 300억불을 기록했다.

워싱턴에 있는 한국경제연구소(KEI)의 트로이 스탠가론터 선임 국장은 “화웨이에 대한 미국의 제재가 완화되더라도 트럼프 대통령의 결정은 이 문제에 대한 최종 결론이 아닐 수 있다”며 “한국은 미국과의 동맹뿐만 아니라 중국과의 경제적 이익도 균형있게 유지해야 하기 때문에 조심스럽게 움직여야 한다”고 조언했다.

한편 추궈홍 주한 중국대사는 최근 미국의 화웨이 제재 정책에서 벗어나기 위한 노력의 일환으로 한국의 한 고위 국회의원을 비공개로 방문했으며, 이틀 뒤 주한 미국대사관 고위 외교관이 이 의원을 만났다고 WSJ은 전했다.

정통한 소식통에 따르면 국회 외교통일위원장인 윤상현 의원은 ‘한국 정부가 개별 기업들의 경영상의 판단 문제에 관여할 수 없다’는 한국 정부의 입장을 전달했다고 WSJ은 덧붙였다.

이에 앞서 삼성과 SK하이닉스 등 국내 기업들은 지난 6월 중국 당국으로부터 미 제재에 동참하면 보복 조치가 있을 수 있다는 압력을 받았다.


【서울=뉴시스】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