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율주행車 급성장 전망…2030년 신차 중 40% 차지

뉴시스

입력 2019-05-30 11:02:00 수정 2019-05-30 11:02:29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5G시대 개막과 자율주행차' 주제로 포럼 개최
정만기 회장 "2025년 자율주행차 60만대 될 것"
"2030년 자율주행차가 판매 비중 20~40% 차지"
"韓, 소프트웨어·센서 등 취약...기술력 확보해야"



미래형 자동차의 대표주자인 자율주행 자동차가 급격한 성장세를 통해 시장점유율을 빠르게 높여갈 것이라는 전망이 제기됐다.

자동차산업연합회는 한국자동차산업협회 대회의실에서 ‘5G시대 개막과 자율주행차’를 주제로 ‘제2회 자동차산업 발전포럼’을 개최했다고 30일 밝혔다.

이번 포럼은 최근 5세대 이동통신 기술의 발전과 미래차 생태계로의 급격한 전환에 따른 자율주행차 경쟁력 제고와 발전 방안 논의를 위해 마련됐다.

이번 포럼에는 곽수진 자동차부품연구원 정보융합연구센터 팀장, 김영락 SKT 뉴모빌리티 TF장과 김준기 한국자동차산업협회 자동차안전실장이 각각 주제발표를 맡았다.

이상선 한양대학교 융합전자공학부 교수의 주재로 장경희 인하대학교 전자공학과 교수, 조순기 이씨스 기술연구소 센터장, 박일철 산업통상자원부 자동차항공과 서기관, 이창준 한국도로공사 스마트도로연구단 팀장 등은 토론자로 나섰다.

정만기 자동차산업연합회 회장은 인사말에서 “미래차의 한 축인 자율주행차는 기술혁신이 가속화되면서 시장폭발세가 전망되고 있다”며 “4단계 본격 자율주행차 시장이 2020년대 초반 미국에서 형성될 전망이며 2025년 60만대, 2035년 2100만대로 각각 전체 신차 비중의 7%, 49%를 완전자율주행차가 차지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첫 번째 주제발표를 한 곽수진 자동차부품연구원 팀장은 ‘자율차 시대의 도래와 5G 통신 기술’에서 “초연결·초지능 기술의 확산으로 자동차와 정보통신기술 산업간 융합이 확대돼 기존과 다른 새로운 산업생태계·서비스가 출연하고, 이종산업 기업간 협력과 경쟁이 촉발되고 있다”며 “협조형 자율주행·군집주행을 위해 고신뢰성·저지연 차량용통신 기술의 고도화·보급 활성화와 차내망-외부 통신망의 사이버 해킹에 대한 대응책 마련이 선결돼야 할 기술 과제”라고 말했다.

이어 “글로벌 자율차시장을 주도하고 선점하기 위해서는 민간과 정부의 투자에 대한 역할분담과 연계강화가 필요하다”며 “민간은 현재 첨단운전자보조시스템을 통합하고 고도화해 상용화를 가속화 하고, 정부는 핵심기술 국산화와 인프라 협조, 무인화 대비 등 미래시장 준비에 집중적 투자가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두 번째 주제발표를 한 김영락 SKT TF장은 ‘5G 이동통신 기술과 자율주행자동차’에서 “한국은 지난달 3일 세계 최초로 5G 상용서비스를 개시했으며 초광대역·초저지연·대규모 접속 지원 등의 5G 특성은 차량밀집 환경에서도 미래자동차 통신에 적합한 인프라를 제공한다”고 말했다.

세 번째 주제발표를 한 김준기 한국자동차산업협회 실장은 ‘자율주행차 산업 발전 과제’에 대해 “자율주행차의 산업 구조는 기존 자동차산업에 센서·반도체 등 전기전자산업, 빅데이터·인공지능·V2X 적용으로 ICT와 ITS산업, 차량공유 등 서비스산업 등이 더해져 산업의 범위가 확대될 것”이라며 “라이다 등 센서 가격하락, 인공지능 등 핵심기술의 혁신 등으로 자동차업체들은 2020년 레벨4 수준의 자율차를 시장에 공급하고, 2030년에는 레벨4 이상 자율차가 신차판매의 20~40% 차지할 것”이라고 말했다.

자율주행차가 전 세계적 흐름으로 자리잡으면서 한국 역시 해당 기술에 대한 경쟁력을 확보해야 한다는 지적도 나왔다.

정 회장은 “한국의 경쟁력은 취약한 상황으로 소프트웨어, 시스템반도체, 센서 등 핵심기술력과 부품업체 역량이 취약한 것이 원인일 것”이라고 밝혔다.

정 회장은 “인공지능 기술의 경우 2017년 미국 대비 78.1% 수준이며 2016년 중국이 한국을 추월한 것으로 나타나 IT강국이라 함에도 불구하고 자율주행차에 대한 한국의 대비가 소홀한 것으로 판단된다”며 “한국의 장단점에 대한 냉정한 분석을 통해 자율주행차 산업의 발전을 도모할 수 있는 건설적 대안들이 제시돼야 한다”고 말했다.




【서울=뉴시스】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