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년전 도난 피카소 진품 네덜란드서 회수…319억원 가치 추정

뉴시스

입력 2019-03-27 14:03:00 수정 2019-03-27 14:05:41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20년 전 프랑스의 앙티브항에 정박해 있던 한 사우디아라비아 부호의 요트에서 도난당했던 파블로 피카소의 그림 한 점이 네덜란드 암스테르담에서 회수됐다고 네덜란드의 미술품 추적 전문 탐정 아르투르 브란트가 26일(현지시간) 밝혔다.

회수된 작품은 피카소가 1938년 그린 ‘여인의 상반신’(Buste de Femme) 으로, 브란트는 이 그림의 가치를 약 2500만 유로(약 319억원)로 추산했다.

그는 암스테르담의 한 사업가가 이 그림을 소장하고 있다는 정보를 입수해 지난 몇년 간 이 그림을 추적해 왔으며 협상 끝에 이 사업가로부터 그림을 회수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브란트는 아돌프 히틀러가 소장했던 청동 말 조각상을 찾아낸 것으로 유명하다.

브란트는 피카소 그림이 도난된 후 많은 위작들이 나타났지만 모두 가짜로 판명됐다며 하지만 이번에 회수된 그림은 전문가들에 의해 진품으로 확인됐다고 말했다.

네덜란드 경찰 미술품 및 골동품 범죄 수사 책임자는 “도난 미술품을 소장하고 있는 것은 상당한 위험을 부담해야 한다”며 “그래서 회수가 가능했던 것으로 보인다. 이번 회수와 관련해 어떤 체포도 이뤄지지 않았다. 그림이 무사히 회수돼 다행이다”라고 말했다.

【암스테르담(네덜란드)=AP/뉴시스】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