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미 정상회담 결렬…주식시장 ‘VI 발동’ 일평균 4배, 막판 50분간 484회

박태근 기자

입력 2019-02-28 17:23:00 수정 2019-02-28 17:56:25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제2차 북미정상회담이 결렬된 28일 주식시장에서 남북 경협주 주가가 급락하면서 변동성완화장치(VI)가 하루평균의 4배 이상 발동했다.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이날 주식시장에서 총 572차례 VI가 발동했다. 올해 하루 평균 VI 발동 횟수는 140회다.

VI는 주가가 급변할 때 가격이 급등하거나 급락하는 것을 최소화하기 위한 장치로, 발동이 되면 2분간 매매가 정지되고 단일가매매로 전환된다.


특히 이날 VI는 북미 정상이 이날 오후 예정됐던 업무오찬과 공동서명식을 취소했다는 소식이 전해진 오후 2시40분 이후 장 마감까지 50분간 484건이 발동했다.

VI가 발동된 종목들은 대부분 남북경협주로 꼽히는 종목들이다. 이들 종목이 단시간에 10%를 넘나드는 급락세를 보이면서 VI가 발동했다.

이날 베트남 현지시각으로 오전 11시 55분, 오후 2시께 각각 예정된 하노이 북미정상회담의 오찬과 합의문 서명식이 갑작스럽게 취소됐고, 이어 트럼프 대통령은 협상이 결렬 됐음을 알렸다.

박태근 동아닷컴 기자 ptk@donga.com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