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국가 소비자중심 브랜드 대상]국내 최고 수온 부곡온천, 年 300만명 찾아

동아일보

입력 2019-02-21 03:00:00 수정 2019-02-26 18:57:42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온천테마파크 부문
전국 최고 78℃ 창녕 부곡온천관광특구



‘2019 국가 소비자중심 브랜드 대상’ 온천테마파크 부문에서 ‘전국 최고 78℃ 창녕 부곡온천 관광특구’가 대상을 수상했다. 이번 브랜드대상을 받은 부곡온천은 1973년 온천 발견을 시작으로 활발한 개발이 이루어져 1977년 국민관광지, 1997년 관광특구로 지정돼 1970 ∼80년대 최고의 관광지로 인기를 누렸다. 현재도 연간 300만 명 이상의 관광객이 방문하는 관광 명소다.

부곡온천은 국내 최고 수온 78도로 피부질환, 신경통, 변비 등에 특효가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최근까지도 숙박업소의 리모델링이 계속돼 온천장 내 265개의 사업장에서 1일 9000명의 숙박과 2만 명 수용이 가능하다. 관광특구는 부곡온천수와 함께 깨끗하고 넓은 객실을 비교적 저렴한 비용에 이용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매년 온천장내 벚꽃이 만발하는 4월초에 개최되는 부곡온천축제는 온정제를 비롯한 다양한 공연과 체험행사로 부곡온천을 방문한 관광객에게 즐거움을 제공한다. 3∼6월, 8∼11월에는 족욕과 함께 즐길 수 있는 라이브공연이 개최되어 관광객들에게 큰 인기를 끌고 있다.

부곡온천 관광특구는 가족 친화적인 숙소 리모델링, 온천수 족욕장 및 여름철 물놀이 분수 운영으로 휴양관광을 제공하여 개인 및 가족 중심의 관광 트렌드에 부응하고 있으며 우포늪, 낙동강, 창녕 스포츠파크를 연계한 스포츠·생태휴양 관광의 중심지다.

창녕군 관계자는 “이번 국가 소비자중심 브랜드 대상 수상을 계기로 지속적인 관리와 홍보로 전국 최고의 온천관광특구로 발전해나가겠다”고 밝혔다.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