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외 교류-협력 통해 미세먼지 문제 해결에 앞장

황효진 기자

입력 2018-06-25 03:00:00 수정 2018-06-25 03:00:00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서울연구원


5월 31일 북-미 정상회담 이슈로 한반도 정세에 대해 세계적인 관심이 모아지고 있을 당시, 서울연구원과 중국 상하이사회과학원과의 공동세미나가 개최됐다.

한국과 중국을 대표하는 두 도시의 정책 연구기관이 ‘급변하는 동북아 정세와 지방정부 외교’라는 타이틀로 정치·외교·안보 분야에서 한중 간의 분쟁과 관계 내실화 등 진솔한 논의를 펼쳤다.

앞서 3월 ‘세계 산림의 날’에는 서울연구원과 국립산림과학원이 함께 한국과 중국의 산림과학자, 환경 정책 담당자를 초청해 ‘한중 도시숲과 미세먼지 대응 심포지엄’을 열기도 했다. 서울의 도시숲 확장, 중국 베이징임업대 연구진의 ‘가로수의 미세먼지 저감 효과’ 등에 대한 학술 정보가 공유되었다. 무엇보다 미세먼지 해결에 있어서 한국과 중국 등 국제 공조가 절대적이라는 공감대를 다시 한번 확인하는 계기가 됐다.


서울연구원은 이처럼 해결이 시급한 도시문제와 국내외 정세에 대응하기 위해 해외의 대도시 연구원 및 우리정부의 국책연구원과의 교류·협력을 활발하게 추진 중이다. 2014년 대도시 도시연구원들의 연합인 ‘메가시티 싱크탱크 연합체(Megacity Think Tank Alliance·MeTTA)’를 발족해 1년간 사무국 운영을 했고 현재에도 적극적으로 참여하고 있다.

국책연구기관과의 본격적인 협력은 지난해 12월 서울연구원과 한국환경정책·평가연구원(KEI)이 환경문제 해결을 위한 공동연구를 추진하고자 업무협약(MOU)을 맺은 것이 계기가 됐다. 그 후 양 기관은 환경 관련 정책 개발 및 대응 방안을 꾸준히 모색하고 있으며 현재 ‘서울시 자동차 친환경등급제 도입 방안 연구’를 공동으로 진행 중이다.

서울연구원 서왕진 원장은 “자동차 친환경등급제 연구 외에도 ‘미세먼지 저감을 위한 그린인프라 확대’ 연구에는 국립산림과학원 연구진이 자문을 통해 적극적으로 참여 중이다. 미세먼지 문제는 지방과 정부, 국제적 공조 등을 통해 모든 해결 방안이 총동원돼야 하는 사안이기 때문에 다양한 협력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서울연구원은 미세먼지 문제 외에도 지방분권 및 지역발전 분야의 주요 이슈를 발굴하고, 지방자치 발전에 기여할 수 있는 서울의 정책 연구 결과를 타 지방과 공유하기 위해 한국지방행정연구원과 올해 4월 MOU를 체결했다. 협력을 통해 논의하고 공유한 연구 내용을 28일 ‘지방중심 자치분권’을 주제로 하는 공동 세미나를 통해 처음 공개할 예정이다.

황효진 기자 herald99@donga.com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