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가구당 순자산, 부동산 비중이 75%

이건혁 기자

입력 2018-06-20 03:00:00 수정 2018-06-20 03:00:00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美 35%-日 43% 비해 의존도 커

지난해 국내 가구의 빚을 뺀 순자산에서 부동산이 차지하는 비중이 75%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토지와 건물을 포함한 비금융자산 가격이 2007년 이후 가장 많이 올랐기 때문이다.

한국은행과 통계청이 19일 내놓은 ‘국민 대차대조표 잠정치’에 따르면 지난해 가계 및 비영리단체가 보유한 순자산(자산―부채)은 지난해 말 기준 3억8867만 원으로 전년 대비 5.8% 늘었다.

가계와 비영리단체의 순자산 중 비금융자산이 차지하는 비중은 지난해 말 기준 75.4%였다. 이는 미국(34.8%), 일본(43.3%), 독일(67.4%) 등 주요 선진국에 비해 국내 가구의 부동산 의존도가 높은 셈이다.

국가 전체의 부(富)를 뜻하는 국민 순자산은 1경3817조5000억 원으로 1년 사이 741조5000억 원(5.7%) 늘었다. 명목 국내총생산(GDP)의 8배 수준이다. 토지, 건설자산 등 비금융자산 증가율이 6.6%에 이르렀다. 특히 토지가 전체 비금융자산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55%에 육박했다. 토지자산 비중은 혁신도시와 세종시 개발 등이 본격화하기 시작한 2014년부터 꾸준히 오르고 있다. 한은은 “지난해 비금융자산의 가격 상승률이 11년 만에 가장 높은 3.9%에 이르렀다”고 설명했다.

세종=이건혁 기자 gun@donga.com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