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년 만에 웃은 유소연

이헌재 기자

입력 2018-06-19 03:00:00 수정 2018-06-19 03:00:00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LPGA 마이어클래식 21언더 우승
“기부금 약속 지키게 돼 더 기뻐”


“첫날 8언더파를 치고 나서 ‘만일 우승한다면 이번 대회 타이틀 스폰서인 마이어의 사회봉사 프로그램에 후원금을 내겠다’고 스스로 약속했다. 그 약속을 지키게 된 것이 더 기쁘다.”

지난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 올해의 선수상을 받은 유소연(28·사진)이 약 1년 만에 우승컵을 들어올렸다.

유소연은 18일 미국 미시간주 그랜드래피즈의 블라이더필즈 골프장(파72)에서 열린 LPGA투어 마이어 클래식 최종 4라운드에서 버디 6개와 보기 1개로 5언더파 67타를 쳤다. 최종 합계 21언더파 267타를 적어 낸 유소연은 카롤리네 마손(독일)을 2타 차로 제치고 우승했다. 우승 상금은 30만 달러(약 3억3000만 원). 올 시즌 첫 승이자 LPGA투어 통산 6승째다.


공동 선두에 2타 뒤진 3위로 출발한 유소연은 전반에만 3타를 줄여 선두로 뛰어올랐다. 승부처는 17번홀(파4)이었다. 안나 노르드크비스트(스웨덴)에게 1타 차로 쫓기던 유소연은 이 홀에서 6m짜리 버디를 잡아내며 승기를 굳혔다. 반면 노르드크비스트는 더블보기를 하며 무너졌다. 뉴질랜드 교포 리디아 고가 18언더파 270타로 단독 3위에 올랐다.

이 대회 전까지 올해 2차례밖에 톱10에 들지 못했던 유소연은 이번 우승으로 그간의 마음고생을 털어냈다. 그는 “최근 성적이 좋지 않아 더 노력했는데 우승이라는 결과로 이어져 기쁘다”고 말했다.

지역 슈퍼마켓 체인인 마이어는 빈곤 및 기아에 시달리는 사람들을 돕기 위한 ‘심플리 기브(Simply Give)’라는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이헌재 기자 uni@donga.com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