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맨손으로 영수증 만지면, 체내 환경호르몬 2배 축적”

김하경 기자

입력 2018-05-25 03:00:00 수정 2018-05-25 03:00:00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영수증을 맨손으로 만지는 것만으로도 체내에 쌓이는 환경호르몬의 농도가 높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최경호 서울대 보건대학원 교수팀은 마트에서 일한 지 평균 11년 된 중년 여성 계산원 54명을 대상으로 장갑 착용 여부에 따라 소변 내 비스페놀A(BPA) 농도가 어떻게 달라지는지 측정했다. 이틀 연속 맨손으로 영수증을 취급했을 때 소변에서 검출된 BPA 농도는 mL당 0.92ng(나노그램)으로 업무 전 0.45ng보다 2.04배 높아졌다. 반면 같은 기간 장갑을 끼고 영수증을 만진 경우 BPA 농도는 0.47ng으로 업무 전(0.51ng)과 별 차이가 없었다. BPA는 영수증이나 대기표 등에 쓰이는 ‘감열지’에 사용하는 물질로 인체에 들어가면 내분비 시스템을 교란시킨다. BPA 농도가 높으면 공복 인슐린 수치도 함께 높아져 BPA와 당뇨병 간 상관성이 높다고 연구팀은 밝혔다.

김하경 기자 whatsup@donga.com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