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대한민국 공감경영대상]여성 일자리 지원 등 사회적 약자 복지에 힘써

동아일보

입력 2018-03-28 03:00:00 수정 2018-03-28 03:00:00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리더십경영대상

[인천 중구] 사회안전망 구축 등 복지행정 내실 다져

인천 중구는 지역의 관광 및 지역상권 활성화를 위해 아시아누들타운 조성사업, 답동성당 관광자원화 사업, 차이나타운 경관개선 사업 등을 추진하고 있으며 영종역사관 건립, 근현대 생활문화를 재현한 근현대 생활사 전시관을 조성해 개항박물관, 근대건축 전시관, 대불호텔 터 유적과 연계한 관광자원으로 활용한다는 계획을 가지고 있다.

또한 자유공원 문화관광축제, 인천상륙작전 축제 등 중구 대표축제를 통해 관광객과 지역 주민들에게 수준 높은 문화공연을 선보이며 지역경제 활성화와 주민화합을 도모하는 등 ‘명품 관광도시, 중구’로서의 성장을 모색하는 성과를 내어 2017년 문화체육관광부가 선정한 ‘한국인이 꼭 가봐야 할 한국관광 100선’에 올랐다.

인천 중구는 타 지역에 비해 고령 인구가 많은 지역의 특성상 이들을 위한 일자리나 복지 정책에도 심혈을 기울였다. 우리동네 환경지킴이, 노노케어, 실버야간지킴이 등 25개 사업 1440명의 일자리를 제공했으며 은빛 갈매기 희망일터를 개소하고 동화마을 쌀과자 홍보관을 열어 정년퇴직한 어르신들에게 일자리를 제공하였다. 이 외에도 어린이와 여성, 장애인, 수급자 등 사회적 약자를 적극 보호할 수 있는 사회안전망 구축과 복지 인력 확충 등 내실 있는 복지행정을 구현해 나가기 위해 다각도의 정책을 계속 추진하고 있다.



[한국여성과학기술인지원센터] ‘경단녀’ 위해 맞춤형 교육-일자리 제공


한국여성과학기술인지원센터(이하 WISET) 한화진 소장은 경력복귀 지원 예산을 늘리고 대체인력사업을 신규 추진하는 등 전국 21개 대학과 연계해 지역여성인재 육성사업을 추진할 수 있도록 협력 네트워크를 구축하며 리더십을 발휘하고 있다. 특히 출산과 육아로 경력이 단절된 이공계 여성이 다시 일할 수 있도록 맞춤형 교육과 일자리를 제공해 2012년부터 2017년까지 450명의 복귀를 도왔다. 그리고 여성이 눈치 보지 않고 출산·육아 휴직을 쓸 수 있도록 인력 공백을 채워 줄 대체인력을 지원해 조직 내 ‘워라벨’ 문화가 사회에 자리 잡을 수 있도록 돕고 있다.

WISET의 여성과학기술인 R&D 경력복귀지원사업, 대체인력사업, 지역여성인재 육성사업은 현 정부의 국정과제로 중점 추진되고 있다. 한화진 소장은 “요즘 정부 정책을 수행하는 공공기관의 역할과 책임(R&R)이 매우 커진 만큼, 우리 기관은 사람중심, 열린 혁신, 사회공헌, 공감경영을 핵심가치에 두고 있다.”며 “앞으로 더욱 더 혁신적이고 발전적인 사회공헌 프로그램과 공공서비스를 통해 사회적 가치를 실현하겠다.”고 밝혔다.

윤희선 기자 sunny03@donga.com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