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소연, 올해의 여성스포츠인 후보에

동아일보

입력 2017-08-18 03:00:00 수정 2017-08-18 03:00:00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여자 골프 세계랭킹 1위 유소연(27)이 미국 여성스포츠재단이 주관하는 올해의 여성스포츠인 후보로 선정됐다. 재단은 17일 개인, 팀 종목으로 나눠 각각 후보 10명씩을 선정해 발표했다. 개인 종목 후보에는 유소연 외에도 수영의 케이티 러데키(20·미국) 등이 포함됐다. 국내 선수로는 2010년 피겨 스케이팅 김연아(27)가 수상했다. 투표는 27일까지 진행된다.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