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친박·바른정당 탈당파 모두 용서해야…복당시키는 게 맞다”

디지털뉴스팀

입력 2017-05-04 13:35:00 수정 2017-05-04 14:02:35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사진=자유한국당 홍준표 후보가 4일 경북 안동을 찾아 집중유세를 벌였다. 홍 후보가 유세차량 위에서 발언을 하고있다. 김재명 기자 base@donga.com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선후보는 4일 “이제 친박(친박근혜)들 당원권 정지하고 그런 것을 다 용서하자”며 “바른정당에서 오려고 하는 사람들도 복당시키는 게 맞다”고 말했다.

홍 후보는 이날 경상북도 안동시 유세에서 “모두 용서하고 하나가 돼서 대선을 치러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홍 후보는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사태의 책임을 지고 탈당해 무소속 상태인 친박 핵심 정갑윤 의원과 이정현 의원, 당원권 정지 징계를 받은 서청원·최경환·윤상현 의원을 언급하며 “친박들 중에서 국정농단 문제가 있었던 분들도 다 용서하는 게 맞다”고 밝혔다.


이어 “모두 하나가 돼서 5월9일 우리가 압승하기 위해 바른정당에서 오려고 하는 사람들도 다 용서하자. 복당시키는 게 맞다”고 덧붙였다.

그는 “지금 절대 명제가 친북 정권을 세워서는 안 된다는 것이다. 친박들, 비박들이 모두 하나가 돼서 5월9일 대선에 나가는 게 맞지 않느냐”며 “당 지도부에 요청하겠다. 사무총장은 즉각 지도부에 이야기해서 오늘이라도 비대위원회의를 열어서 이 절차를 모두 정리하도록 부탁한다”고 말했다. 탈당한 친박계 핵심과 바른정당 탈당파 의원들을 복당시키고, 친박 중진들의 중징계도 풀어줄 것을 지시하겠다는 것.

유세를 마친 홍 후보는 ‘바른정당 탈당파가 대선 전 바로 입당할 수 있느냐’는 기자들의 물음에 “내가 하라고 했다. 그리고 친박들도 다 풀어주라고 했다”고 답했다.

동아닷컴 디지털뉴스팀 dnews@donga.com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