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드뉴스]대선후보가 운 띄운 황당한 맞춤법 파괴…웃긴데 걱정되네

김재형 기자 , 김유정 인턴

입력 2017-04-09 18:54:00 수정 2017-04-10 10:51:06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1
대선후보가 운 띄운 맞춤법 파괴
웃음 유발 모음집-띄어쓰기


#2
<맥도날드 사진>
7세 이하의 부모요???
(도날드 아저씨 이거 실화?)


#3
원래 의도했던 건
‘부모와 함께 온 7세 이하의 어린이’ 또는
‘7세 이하, 보호자와 동반한 어린이’이었겠죠.


쉼표 하나, 맞춤법의 소중함을 몰랐던 맥도날드는 창피를 당했죠.
※ 벗어날 수 없는 무한의 고통 짤※ 창피함 +1


#4
<자랑스런 장동건아들의 졸업을 축하합니다.> 장동건 아들이 졸업을요? 벌써?


#5
장동건아들이 아니라 ‘장동 건아들’이 맞는 표현이었죠.
전주 장동 초등학교는 띄어쓰기를 제대로 하지 않아
배우 장동건 씨의 아들을 강제로 조기 졸업하게 할 뻔했습니다.


#6
<원룸몸만들어오세요>
원룸 입주하는데도 몸을 만들어야 하나요...(돼무룩)


#7
알고 보니 이 광고는
원래 ‘몸만 들어오면 되는 원룸’이란 뜻으로 만들어졌다고 합니다.
띄어쓰기하지 않은 원룸 주인 덕(?)에 많은 사람이 괜히 뜨끔했다는 후문이...


#8
<창의적인성교육의 전당>
어찌하는 게 창의적인 성교육일까요?


#9
이는 ‘창의적 인성 교육’을 잘못 쓴 것이었죠. (숙연)
학생들에게 괜한 기대를 갖게 한 건 아닐까요.


#10
(주의)빠뜨린 쉼표와 잘못된 띄어쓰기는
본인뿐만 아니라
주위 사람들까지 부끄럽게 할 수 있습니다.

기획·제작: 김재형 기자·김유정 인턴


관련기사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