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짜 홍삼 농축액’ 천호식품 김영식 회장 사퇴…“등기이사·회장직 사임”

박해식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7-01-06 11:28:00 수정 2017-01-06 11:32:18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천호식품 김영식 회장.

천호식품의 김영식 회장이 ‘가짜 홍삼 농축액’ 사태에 대한 책임을 지고 등기이사 및 회장직에 사임하겠다고 6일 밝혔다.

김영식 회장은 이날 발표한 사과문에서 "홍삼제품과 관련해 국민 여러분께 큰 실망을 안겨드려 머리 숙여 사죄한다"며 "창업자로서 많은 분께 실망을 드린 데 대해 책임을 통감하고 회사 등기이사와 회장직에서 사임한다"고 밝혔다.

그는 "앞으로 천호식품은 내부 및 외부 전문가로 구성된 경영혁신위원회를 통해 생산 공정 점검과 모든 제품의 품질정보 공개, 원재료의 자체 생산 비중 확대 등을 통해 고객 신뢰를 회복하는 노력을 지속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앞서 서울서부지검 식품의약조사부(변철형 부장검사)는 농수산물의 원산지 표시에 관한 법 위반 등 혐의로 홍삼제품 제조업체 대표 김모 씨(73) 등 7명을 구속 기소했다. 김 씨 등 업체 대표들은 지난 2012년 1월부터 지난 10월까지 중국산 인삼농축액에 물엿, 캐러멜색소, 치커리 농축액 등을 섞어 가짜 홍삼제품을 제조해 판매한 혐의다.

천호식품은 구속된 이들 업자로 부터 가짜 홍삼 원료를 구입, 해당 식품들을 제조해 왔으며 최근 유효성분 함량 문제로 검찰 조사를 받았다.

김영식 회장은 "외부업체의 원료생산과정 또한 철저하게 검수해야 할 책임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미흡한 원료 검수로 인해 물엿과 캐러멜 색소가 첨가된 홍삼농축액이 사용된 제품을 '100% 홍삼 농축액'으로 표기 기재해 제품을 판매하는 큰 잘못을 범했다"고 머리를 숙였다.

그는 "문제가 된 제품은 이미 전량 폐기 조치된 '6년 근 홍삼만을' '6년 근 홍삼진액' '쥬아베 홍삼' '스코어업' 등 4종의 제품 이외에 '마늘홍삼'(제품 유효기한 2017년 1월 17일~ 10월19일)과 '닥터공부스터'(제품 유효기한 2017년 3월 6일~ 9월 28일) 등 2종"이라며 "최대한 신속하게 전량폐기하고 이미 판매된 제품은 조건 없이 환불 및 교환 조치하겠다"고 말했다.

김 회장은 이번 가짜 홍삼 농축액 사태 전, 촛불 폄훼 글을 올려 논란을 빚은 바 있다.
김 회장은 지난해 11월 4일 온라인 카페에 '나라가 걱정됩니다'는 제목의 글을 올려 "뉴스가 보기 싫어졌다. 촛불시위, 데모, 옛날이야기 파헤치는 언론 등 왜 이런지 모르겠다"며 촛불집회 참가자들과 언론을 비난했다.

그는 이어 "국정이 흔들리면 나라가 위험해진다"며 "똘똘 뭉친 국민 건드리면 겁나는 나라, 일당백 하는 나라 이런 생각이 들도록 해야 하는데, 다른 나라에서 우리나라를 보는 시각이 무섭다"고 주장했다.

그는 또 친정부 보수단체 '부정부패추방시민연합회'가 만든 동영상을 함께 올렸다.

동영상에는 "대통령의 연설문을 작성해 준 최 아무개의 사건에 지나지 않는다. 이걸로 교수들이 시국선언을 해서 되겠느냐. 나라를 망치자는 거냐", "대통령이 여자(최순실) 하나 잘못 쓸 수도 있는 거지, 무슨 대한민국이 발칵 뒤집힐 사건이길래 하야하라, 탄핵하라 등 대한민국이 좌파의 최면에 걸려 미쳐 날뛰고 있다"는 등의 주장이 담겨있다.

비난 여론이 빗발치자 김 대표는 게시물을 삭제했지만 캡처된 관련 글은 SNS상에서 큰 논란을 빚었다.


박해식 동아닷컴 기자 pistols@donga.com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